당신의 인생책이 궁금합니다

D-29
책을 좋아하는 편이지만, 아직도 인생책이라고 부를 만한 책 한 권을 찾지 못했습니다. 여러분의 '인생책'은 무엇인가요? 어떤 계기로 알게 되었고, 또 어떤 부분이 제일 좋았는지 궁금합니다. 각자의 인생책에 대해 자유롭게 나누었으면 좋겠습니다.
먼저 인생책이라는 건 무엇인지 생각해보고 싶습니다. 인생을 바꾼 책? 가장 좋아하는 책? 가장 인상이 깊게 남았던 책? 큰 깨달음을 얻은 책? 계속해서 다시 읽고 싶은 책? 저는 개인적으로 책을 읽는 이유가 '재미' 하나뿐이기 때문에, 만약 인생책을 찾게 된다면 그 책은 가장 좋아하는 책, 가장 재미있게 읽었던 책일 것 같습니다. 그렇게 생각하고 있으니 인생책이란 걸 찾지 못한 것일 수도 있죠. 재미있는 책은 세상에 너무 많으니까요!
개구리님의 인생책의 정의가 무엇이냐 라는 질문을 받고 생각해 보았어요. 왜 이 책이 나의 인생책이지? 내가 읽었던 책 중에서 제일 재미있어서 인가? 아뇨! 재미있기로는 ‘사이버 스톰’ 입니다. 최근 읽은 ‘명상 살인’도 참 재미있습니다. 장맥주 님 이야기처럼 내 인생을 바꿔 놓았나? 아뇨! 읽기 전이나 후나 삶이 달라지지는 않았습니다. 뭐 대단한 진리나 지식을 얻은 것도 아닙니다.
같은 이유로 올해의 책, 뭐 이번 달의 책도 찾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저는 원체 읽었던 책이 마음에 들면 최소한 5번은 읽는 편이라, 이번에 마음에 들었던 책은 저번에 읽었던 책일 확률이 굉장히 높습니다. 글쎄요, 새로운 책을 찾으려는 생각을 안 하는 것일 수도 있죠. 지금 내가 찾은 책의 세계가 충분히 만족스러운데, 다른 아이를 찾을 만큼 강렬한 마음의 갈구함이 없어서 그런 걸까요?
말씀하신대로 인생책이라는 게 여러가지로 있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 삶에 영향을 가장 많이 준 책도 인생책이라고 꼽았을 때, 저는 2020년에 읽은 ‘딥 워크’ 라는 책이 제 인생책입니다. 그 동안 제가 얼마나 공부와 일을 shallow하게 해 왔는지를 알게 되었고, 깊게 공부하고 연구하는게 왜 중요한지를 알게 해준 책입니다.
물론 인생책이 한 권은 아니라 몇 가지가 더 있겠지만, 재미있어서 가장 여러 번 읽은 책은 무라카미하루키의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입니다. 저는 “일각수의 꿈”이라고 번역된 국내판으로 읽었습니다.
저도 『일각수의 꿈』 버전으로 읽었습니다. 반갑습니다. ^^
저도 이책 좋아합니다. 이 책부터 하루키의 문학이 본격적으로 시작됏다고 생각해요. 저도 여러번 읽었는데, 재미있어서기도 했지만, 뭔 얘기인지 몰라서 몇번 더 읽었던것 같아요. 이후에 태엽..이나 1Q84는 그냥 그러려니 하고 넘어갔던 것 같아요.
저도 딥워크 좋아하는데 칼 뉴포트 작가를 so good they can't ignore you(번역본: 열정의 배신) 책으로 처음 접했습니다. 좋아하는 일을 해라, 열정에 미쳐라, 그런 말들에 반감이 있어서(do what you love보다 love what you do 신봉자라서) 확 와닿았던 기억이 나네요. ps. 혹시 iOS를 쓰신다면 딥워크에 영감을 받아 만든 앱도 추천해드립니다. https://apps.apple.com/kr/app/%EB%94%A5%EC%9B%8C%ED%81%AC-%EC%A7%81%EA%B4%80%EC%A0%81%EC%9D%B8-%EB%AA%B0%EC%9E%85-%EB%8F%84%EA%B5%AC-deepwork/id1464410783
저는 딥워크->디지털미니멀리즘->열정의배신 순서로 읽었습니다. 열정의 배신도 무척 좋았습니다! 앱 방금 설치해 봤는데 제가 찾던 앱이네요!!! 감사합니다.
『디지털 미니멀리즘』을 무척 만족스럽게 읽었는데, 저자의 다른 책을 찾아볼 생각은 못했습니다. 『딥 워크』와 『열정의 배신』 모두 흥미롭네요. 한번 읽어보려고요. 고맙습니다! (『열정의 배신』을 저는 바버라 에런라이크의 책으로 잘못 알고 있었어요. 칼 뉴포트 사진을 이번에 처음 봤는데 엄청 핸섬 가이로군요.)
잘생김의 배신. 저도 칼 작가를 보면서 수업도 하고, 논문도 쓰고, 책도 써내는 엄청난 생산성을 자랑하면서 육아까지 해내는 대학 교수가 잘생기기까지 하다니 그런 생각을 했었네요 ㅎㅎ
어우, 이 분이 육아도 잘하신대요? 혹시 취미가 웹툰 그리기인데 그것도 잘 그리시고 그런 거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딥 워크’ 와 ‘디지털 미니멀리즘’은 정신과전문의인 제 친구가 ‘처방’해 준 책입니다. 책도 논문도 잘 못 읽겠고, 당연히 논문은 쓰지도 않고 멍하니 SNS의 짧은 동영상만 계속 보게 되어서 우울증이나 성인 ADHD인가 걱정이 되어 물어봤더니, 이 책 두개 읽고 SNS부터 끊으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10년간 중독되었던 페이스북, 트위터를 끊고 그나마 좀 집중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딥 워크’는 @장맥주 님께서 채널예스에 쓰셨던 칼럼 ‘퀀텀 점프’ 의 단행본 느낌입니다. https://m.ch.yes24.com/article/view/45989
‘퀀텀 점프’ 칼럼을 무척이나 감명깊게 읽었습니다. 친한 사람 몇 명에게 링크를 보내주기도 했고요. 주제넘지만 소소하게 반론을 해 보자면 무라카미 류 아저씨도 분량이 꽤 길고 취재를 열심히 한 본격 장편소설을 쓰기도 했습니다. ‘코인로커 베이비스’ , ‘반도에서 나가라’(북조선이야기입니다) 제 생각엔 창작자로서 중요한 시기에 재능을 낭비하고 shallow work를 함으로써 퀀텀 점프를 하지 못한 게 아닐까요?
써놓기 보니 반론은 아니고 무라카미 류 아저씨에 대한 변명 같은 글이네요 ^^;;;
고맙습니다. 사실 류의 작품은 그리 많이 읽지 못했고, 『코인로커 베이비스』와 『반도에서 나가라』도 못 읽었어요. 저는 『한없이 투명에 가까운 블루』가 아주 싫었고, 그 외에 몇 편 손에 드는 작품도 잘 모르겠더라고요. 『69』도 저는 그저 그랬습니다. 그래서 류에 대해 객관적으로 평가를 할 수 있는 사람은 전혀 아닙니다. 그래도 저 역시 류가 창작자로서 중요한 시기에 너무 이곳저곳 기웃거렸다는 생각은 속으로 해요. 그게 남 얘기가 아닌 거 같아서 좀 두렵기도 하고, 21세기 전업 소설가는 그런 운명에서 벗어날 수 없는 거 아닌가 싶기도 하고요. 어쩌면 21세기에는 모두가 N잡러가 되어야 하는 운명인지도 모르겠네요.
오 저도 '딥 워크' 아주 재미있게 읽었어요. 읽기는 재밌었는데 실천은 정말 어렵더라구요. 그래도 감명 깊게 읽었어서 책의 교훈이 제 생활습관 어딘가에 녹아있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저는 바로잉, 린 스타트업, 오리지널스 등등도 재미있게 읽었어서 조심스럽게 추천드려봅니다.
좋은 책 여러 권 추천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딥워크... 잘 실천하기가 어려우니까 그걸 실천한 훌륭한 사람들이 책에 언급된 거 아닐까요?
저는 책을 항상 좋아했고, 그리고 나이에 비해서는 꽤 많이 읽은 편이지만 특정한 책 한 권이 직접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느낀 적은 없는 것 같습니다. 딥 워크 책 궁금하네요. 깊게 공부하고 연구하는 것을 개인적으로는 두려워하고 있어서요. 너무 한 분야에 몰두하다 다른 것들을 놓칠 것 같아요.
작성
글타래
화제 모음
지정된 화제가 없습니다
[책 나눔] 지금 모집중!
[꿈꾸는 책들의 특급변소] 차무진 작가와 <어떤, 클래식>을 읽어 보아요. [책증정/굿즈] 소설 《화석을 사냥하는 여자들》을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책증정] SF가 상상하고 과학이 증명하다! 《시간의 물리학》 북클럽[웅진지식북클럽] 2. <사람을 안다는 것> 함께 읽어요
💡독서모임에 관심있는 출판사들을 위한 안내
출판사 협업 문의 관련 안내
그믐 새내기를 위한 가이드
그믐에 처음 오셨나요?[그믐레터]로 그믐 소식 받으세요중간 참여할 수 있어요!
🎬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괴물」, 함께 이야기 나눠요메가박스 왕가위 감독 기획전 기념... 왕가위 감독 수다여러분의 인생영화는 무엇인가요?
드라마 vs 책
[직장인토크] 완생 향해 가는 직장인분들 우리 미생 얘기해요! | 우수참여자 미생 대본집🎈"사랑의 이해" / 책 vs 드라마 / 다 좋습니다, 함께 이야기 해요 ^^[책걸상 함께 읽기] 번외. <사랑의 이해>
이 계절 그리고 지난 계절에 주목할 만한 장편소설 with 6인의 평론가들
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네 번째 계절 #1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세 번째 계절 #1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세 번째 계절 #2
🎨책과 함께 떠나는 미술관 여행
[책증정] 《저주받은 미술관》을 함께 읽으실 분들을 모집합니다🖤[웅진지식북클럽] 1. <나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경비원입니다> 함께 읽어요[시흥시중앙도서관] 책과 함께 만나다 '정우철 도슨트의 미술극장' 독서모임
그믐이 사랑하는 작가, 정진영 (a.k.a 꿀돼지) 그의 작품 세계속으로~
[장맥주북클럽] 2. 『괴로운 밤, 우린 춤을 추네』 함께 읽어요[안나푸르나 × 책걸상 함께 읽기] #24. <정치인><한국 소설이 좋아서 2> 정진영 소설가와의 온라인 대화
이동진 평론가의 픽! 모아봤어요.
[책 증정] <자아폭발> 읽고 나누는 Beyond Bookclub 4기 [어크로스] 이동진 강력 추천! '교류'라는 키워드로 읽는 문화사[웅진지식북클럽] 1. <나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경비원입니다> 함께 읽어요[그믐북클럽] 13. <흐르는 강물처럼> 읽고 사랑해요
🎵 음악이 함께 하는 시간
[꿈꾸는 책들의 특급변소] 차무진 작가와 <어떤, 클래식>을 읽어 보아요. <피아노 치는 할머니가 될래> 악기,음악과 함께 배워가는 삶 나눔 파리좌안의 피아노 공방 ㅡ사드 카하트(책 지은이)와 함께하는 피아노이야기
익명의 독서 중독자들은 실존한다!
읽은 책 함께 이야기 해봐요![그믐밤] 21. 29일간 우리가 읽은 것들, 읽을 것들 얘기해요. 익명의 독서 중독자들 1,2권 읽고 함께 공감 수다 떨어봐요!
4월 12일은 도서관의 날!
[온라인 번개] 2회 도서관의 날 기념 도서관 수다
👩‍🔬우리가 그냥 지나쳤던 여성 과학자 이야기
[책증정/굿즈] 소설 《화석을 사냥하는 여자들》을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그믐북클럽] 4. <유인원과의 산책> 읽고 생각해요
STARMAN의 반짝반짝 문장수집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 개정증보판원미동 사람들GO여행의 쓸모
모집중
내 블로그
내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