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듄(1권)> 읽기 모임

D-29
SF계에서 가히 <반지의 제왕>에 비견된다는 수식어가 붙는 프랭크 허버트 소설 <듄(1권)> 읽기 모임입니다. 1권은 무려 900페이지가 넘는 책인만큼 기간은 최대(그믐 - 29일)로 설정했습니다. 읽어보신 분들도 참여해주셔서 이야기 해주셨으면 좋겠네요. 모쪼록 중간에 포기하지 않기를 바라며.
흠. 저도 했으면 좋겠네요. 실은 한번 보다가 포기를 했는데 재미가 없어서 포기를 했다기 보다는 책 자체의 두께에 자꾸 위축이 되어서 그랬거든요. 다시 시작하고 싶어요. 영화도 매우 재미있게 봤던터라~
두께가 어마어마하긴 하더군요. 900페이지인데 제가 손을 댄 벽돌책 중에서 가장 두꺼워서 저도 조금 위축되었습니다. 저도 드니 빌뇌브의 영화를 재밌게 봤습니다. 영상이나 배우 연기가 꽤 인상깊었던 작품이었지요. 사실 영화를 보고 원작이 궁금해서 도전해보는 거이기도 합니다. 혹여 아직 관심 있으면 모임에 참가해주세요.
22-08-28(일) / P51 고유명사가 지나치게 많은 것이 흠이다. 아마 <듄>과 관련된 영화, 게임, 만화와 같은 매체 혹은 인터넷에서 설정을 접하지 못했다면 초반부터 꽤 힘드리라. 프랭크 허버트가 <듄>을 집필하는 과정에서 자료 조사에 공을 들이고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는 것은 읽기 전에 풍문으로 들었기에 어느 정도 마음의 준비를 했다. 하지만 예상 외로 진입장벽이 높은 편이다. 다만, 버리는 설정이나 맥거핀이 없고 모두 서사적으로 연결되는 짜임새 구조라고 하니 일단은 넘기며 읽으려 한다. 듄의 세계관을 설명해주는 부록과 용어 설명 페이지가 책의 뒤에 있으나 스포일러가 있다고 하니 일단은 읽지 않으려 한다. 다만, 설정의 벽과 별개로 굳이 고유명사 하나하나 부록을 뒤져가며 읽을 필요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초반부에서 서술하는 아트레이데스 가문과 하코넨 가문의 대립, 베네 게세리트의 성향에 관한 부분은 설정 하나하나를 알아야만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기 때문이다. 다소 불친절하긴 하지만 읽는데 무리는 없다.
맞아요. 고유명사가 지나치게 많긴 하죠. 저는 그래도 1권을 중간 정도 책으로 본 이후에 영화를 봤었어서 상당 수의 고유명사는 이미 알고 있었어요. 그래서인지 영화를 보는데 부연 설명이 필요하지 않았고 당연히 압축된 버전의 영화는 그 자체로 매우 흥미로웠는데, 반면에 같이 봤던 사람은 무슨 내용인지 하나도 모르겠어서 재미없다고 하더라구요. 아마도 고유명사를 알고 보느냐 모르고 보느냐의 차이였던 것 같고, 이 점이 영화를 재미있게 느끼는지 하나의 변수가 되었을 것 같기는 합니다.
22-08-30(화) / ~P106 재밌다. 공간적 배경이 아라키스로 옮겨가며, 본격적으로 서사가 진행되고 있다.
22-08-31(수) / ~189페이지 얼추 200페이지 조금 안 되게 읽었지만 이걸로 적어도 듄의 초반부는 읽었다고 말할 수 있게 되었다. 초반부까지 살펴본 듄은 꽤나 흥미롭다. 듄은 SF 소설이기는 하나, 듄의 무게는 과학적 지식이나 상상력에 실리지 않는다. 초반부까지 읽은 듄은 전반적으로 제국의 경제, 정치와 관계된 배경과 사건에 대해 서술한다. 제국을 지탱하는 재화인 스파이스, 스파이스를 채집할 수 있는 아라키스, 경제와 정치적 계산을 통해 가문끼리 대립하고 반목하는 정쟁. 초반부까지 읽은 듄은 거의 서구 문명의 봉건적 질서를 우주 배경으로 옮겨놓은 암투극에 가깝다. 왕좌의 게임과 같이 정쟁 자체를 메인 소재로 두어 각 가문과의 관계와 이익을 치밀하게 계산하여 서사를 진행하는 것은 아니지만, 듄은 세계관 내적으로 매력적인 설정을 기반으로 충분히 설득력 있는 정치*경제적 배경을 그려내고 있다고 느꼈다.
22-09-01(목) / ~234페이지
22-09-07(수) / ~320페이지 일주일간 바쁘고 힘들어서 책을 읽지 못하다가 다시 집어들었다.
저는 1권은 재미있게 읽었고 2권은 읽다가 중도 이탈했네요. 프랭크 허버트의 아들 브라이언 허버트가 참여한 그래픽노블 듄도 1권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데 이것도 드니 빌뇌브의 영화와 더불어 같이 읽기에 좋았습니다.
요새 책 읽기에 흥미가 조금 떨어졌는데, 재밌는 소설 읽으면서 문자와 친해지는 시간을 가져봐야겠습니다. 전자책으로 읽지만 쪽수의 부담감은 비슷하네요 ㅎㅎ
흠. 전 전자책으로 읽어 본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듄은 특히 그 두꺼움에서 오는 위압감이 어마어마해요. ㅠㅠ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그렇게 두껍게 하지 말고 오히려 일반 두께로 20권 수로 쪼개서 출간했으면 훨씬 더 많이 읽히지 않았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요. 저는 책을 가방에 넣어 다니면서 카페에서도 자주 보는 편인데. 듄1 권은 넣는 것 그 자체로 부담스러운 크기였던 기억이 나네요. 그래도 다 본 것은 아니지만 뭐랄까 정말 재미있었어요. ㅎㅎㅎ
저도 듄 1권 읽기_에 참여하고 싶네요! 사 놓고 너무 두꺼워서 읽다 중도에 포기하다가.... 다시 도전해보고 싶네요!
사놓으셨다면 책장에서 존재감이 엄청나겠군요. 워낙 커다란 책이니 말입니다. 두께 때문인지 읽기 망설여지고, 중간에 포기하고 싶어지는 마음도 이해가 갑니다. 저는 이제 초반부를 넘겼는데 아직도 계속 읽어야 할까 망설여지더군요. 혹시 다시 도전하고 싶으시다면 같이 읽도록 하지요. 모임은 24일 정도 남았지만 꾸준히 읽다보면 완독도 못 할 일은 아닐 겁니다.
와우 영화를 정말 재미있게 봐서 책도 기대가 됩니다. 원작소설이 있다는건 진즉부터 알고 있었는데 세트가 워낙 가격이 있어서 그동안 망설이고 있었네요. 마침 도서관에 신간으로 들어왔길래 냉큼 빌려왔습니다!!
읽어 보고 싶습니다. sf 좋아합니다.
저는 예전에 1권까지 읽었었는데, 읽고 나니 영화가 얼마나 잘 만든 것인지 알겠더군요. 방대한 세계를 그런 아름다운 미쟝센으로 압축하고 녹여내다니... 드니 빌뇌브를 다시금 존경하고 동경하고 사랑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그 엄청나게 거대하고 자세한 세계관이 흥미롭기도 하고 대단하게 여겨지기도 합니다만, 고전SF 특유의 제국주의적 시각과 여성에 대한 낡은 묘사와 서술이 거슬려 더 읽을 마음이 들지 않았습니다. 듄2가 나올 때에야 2권을 읽어보고 싶은 마음이 들 것 같아요.
작성
글타래
화제 모음
지정된 화제가 없습니다
[책 나눔] 지금 모집중!
[꿈꾸는 책들의 특급변소] 차무진 작가와 <어떤, 클래식>을 읽어 보아요. [책증정/굿즈] 소설 《화석을 사냥하는 여자들》을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책증정] SF가 상상하고 과학이 증명하다! 《시간의 물리학》 북클럽
💡독서모임에 관심있는 출판사들을 위한 안내
출판사 협업 문의 관련 안내
그믐 새내기를 위한 가이드
그믐에 처음 오셨나요?[그믐레터]로 그믐 소식 받으세요중간 참여할 수 있어요!
🎬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괴물」, 함께 이야기 나눠요메가박스 왕가위 감독 기획전 기념... 왕가위 감독 수다여러분의 인생영화는 무엇인가요?
드라마 vs 책
[직장인토크] 완생 향해 가는 직장인분들 우리 미생 얘기해요! | 우수참여자 미생 대본집🎈"사랑의 이해" / 책 vs 드라마 / 다 좋습니다, 함께 이야기 해요 ^^[책걸상 함께 읽기] 번외. <사랑의 이해>
이 계절 그리고 지난 계절에 주목할 만한 장편소설 with 6인의 평론가들
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네 번째 계절 #1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세 번째 계절 #1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세 번째 계절 #2
🎨책과 함께 떠나는 미술관 여행
[책증정] 《저주받은 미술관》을 함께 읽으실 분들을 모집합니다🖤[웅진지식북클럽] 1. <나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경비원입니다> 함께 읽어요[시흥시중앙도서관] 책과 함께 만나다 '정우철 도슨트의 미술극장' 독서모임
그믐이 사랑하는 작가, 정진영 (a.k.a 꿀돼지) 그의 작품 세계속으로~
[장맥주북클럽] 2. 『괴로운 밤, 우린 춤을 추네』 함께 읽어요[안나푸르나 × 책걸상 함께 읽기] #24. <정치인><한국 소설이 좋아서 2> 정진영 소설가와의 온라인 대화
이동진 평론가의 픽! 모아봤어요.
[책 증정] <자아폭발> 읽고 나누는 Beyond Bookclub 4기 [어크로스] 이동진 강력 추천! '교류'라는 키워드로 읽는 문화사[웅진지식북클럽] 1. <나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경비원입니다> 함께 읽어요[그믐북클럽] 13. <흐르는 강물처럼> 읽고 사랑해요
🎵 음악이 함께 하는 시간
[꿈꾸는 책들의 특급변소] 차무진 작가와 <어떤, 클래식>을 읽어 보아요. <피아노 치는 할머니가 될래> 악기,음악과 함께 배워가는 삶 나눔 파리좌안의 피아노 공방 ㅡ사드 카하트(책 지은이)와 함께하는 피아노이야기
익명의 독서 중독자들은 실존한다!
읽은 책 함께 이야기 해봐요![그믐밤] 21. 29일간 우리가 읽은 것들, 읽을 것들 얘기해요. 익명의 독서 중독자들 1,2권 읽고 함께 공감 수다 떨어봐요!
4월 12일은 도서관의 날!
[온라인 번개] 2회 도서관의 날 기념 도서관 수다
👩‍🔬우리가 그냥 지나쳤던 여성 과학자 이야기
[책증정/굿즈] 소설 《화석을 사냥하는 여자들》을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그믐북클럽] 4. <유인원과의 산책> 읽고 생각해요
STARMAN의 반짝반짝 문장수집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 개정증보판원미동 사람들GO여행의 쓸모
모집중
내 블로그
내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