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엘리엇 <미들마치1> 함께 읽기

D-29
드디어 민음사에서 <미들마치> 번역본이 나왔군요! 영문학에서 걸작소설을 다룰때 항상 거론되는 소설로 현대 작가들에게도 여전히 사랑을 받는 작품이지요. 따끈따끈한 번역본이 나왔으니, 평소에 읽고 싶으셨던 분들이나, 다소 동떨어진 옛날 이야기에 부담스러운 두께 때문에 엄두가 안 나셨던 분들, 이 기회에 함께 읽어 보실까요? 번역이 1, 2권으로 나와서 한 달에 한 권씩, 두 달동안 읽어 볼까 합니다.
5명이 벌써 참여하셨네요! 함께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지금 제가 읽고 있는 책에 <미들마치>에 대한 이야기가 나와서 한번 올려봅니다. 아직 번역이 안 된 책이라, 제 미숙한 번역보다는 원문을 올립니다. 1871년에 <미들마치>가 발간이 되었는데 그 때 당시의 반응을 파악할 수 있어요. 비록 Zadie Smith라는 작가의 작품 속에서 상상된 내용이긴 하지만요. 문장수집으로 답글답니다.
'What is that you're reading, anyway?' Mrs Touchet glanced down at the book that sat idle in her lap. 'Oh, only the second volume of that novel. I'm rather enjoying it.' 'The Eliot fellow?' 'Her real name is Mrs Lewes. But yes. I like it.' William made a face like a dog eating a lemon.
The Fraud: A Novel 4권 2장 P. 172, 제이디 스미스
The Fraud: A Novel“[A] brilliant new entry in Smith’s catalog . . . The Fraud is not a change for Smith, but a demonstration of how expansive her talents are.” —Los Angeles Times From acclaimed and bestselling novelist Zadie Smith, a kaleidoscopic work of historical fiction set
제가 읽고 있는 미들마치 영어판은 Zadie Smith가 짧은 글을 남겨줬어요 ㅎㅎㅎ "Middlemarch' and Everybody by Zadie Smith 깜짝 놀랐습니다 ㅎ
후후...깜짝 놀라신 이유를 알 듯... 잘 쓴 글들을 읽다보면 숨겨진 길을 찾아가듯 연결되는 작품과 작가들이 나오지요. 제가 <미들마치>를 꾸역꾸역 읽는 이유도, 마음에 드는 작가들 인터뷰를 읽다보면 꼭 나오는 작품이더라고요. 이번엔 다 읽어야지 하는데...쉽지는 않습니다. 두려워도 일단 시작하시고 함께 꾸역꾸역 읽어나가 보죠~
Couldn't get through volume one - and aren't there seven more to come? Once upon a time decent men satisfied themselves with three ... What on earth does the woman need with so many? No adventure, no drama, no murder, nothing to excite the blood or chill it! I must say I can't understand the glowing notices.
The Fraud: A Novel 4권 2장 p. 172, 제이디 스미스
As if she were a new Mary Shelley! But there isn't an ounce of Shelley's imagination. Just a lot of people going about their lives in a village - dull lives at that. Even more boring a topic than a trial. Are we meant to be amazed it's a woman? An obvious publicity trick by Blackwood's, and look at how the public falls for it! Is this all that these modern ladies' novels are to be about? People?
The Fraud 4권 2장 p. 172, 제이디 스미스
The Fraud
이 책으로 가지고 있는데… 신청해도 될까요?
미들마치 1 - 완역본‘미들마치’라는 가상의 시골 마을에서 벌어지는 사랑과 결혼과 야망을 그린 소설이다. 작가 조지 엘리엇은 책에서 19세기 영국의 결혼, 여성의 지위, 정치, 종교 등을 다룬다. 스토리는 크게 도로시아와 커소번, 로저먼드와 리드게이트, 프레드와 메리, 도로시아와 레이디슬로라는 네 쌍의 남녀를 중심으로 펼쳐진다.
오~ 오래전에 번역된 버전이군요. 이미 가지고 계신거라면 괜찮지 않을까요? 저도 소장하고 있는 책은 영문 버전이라... 여러 버전을 읽고 비교해보는 재미가 더 늘어날 것 같은데요?
화제로 지정된 대화
<미들마치>를 어떤 판본으로 읽을 것인가? 저는 예전에 사 둔 펭귄 클래식 2015년 판이 있습니다. 쉽게 읽히는 수준의 영어는 아니라 민음사 번역본을 오늘 서점에서 읽었어요. 1권 반 정도를 대조해보고 느낀 점은 우선, 시대적 배경 지식이 없으면 이해하기 힘든 용어와 사건들에 대한 각주가 충실한 점은 높이 삽니다. 원작에서 한 문장이 너무 긴 서술은 여러 문장으로 나누어서 이해하기 쉽게 번역한 점도 좋구요. 그렇지만... 민음사 특유의 직역에 가까운 번역 스타일을 극복하기란 참 어렵네요.. 대충 훑어보았지만 쉽게 고칠수 있는 오역도 금방 눈에 들어오고요. 그래서 한글로 읽어도 고개가 갸우뚱한 부분은 아래 링크에 가시면 영어 원문 전체가 올라와 있으니 참조하시길 추천드립니다. 구텐베르그 프로젝트는 믿을 수 있는 싸이트이니 안심하시고, 올라온 파일 중에 제일 처음 파일 고르시면 웹에서 바로 읽으실 수 있어요. https://www.gutenberg.org/ebooks/145 프롤로그가 첫 문장부터 아주아주 복잡한 문장구성으로 멍하게 만드는데 반어문인 걸 아시면 좀 읽을만 합니다 😅 원서와 한글번역을 다 봐도 갸우뚱한 고개가 돌아오지 않는 부분은 함께 머리를 맞대어 보자구요!
저도 민음사 번역으로 읽고싶은데 해외거주자라(민음사 ebook 빨리 내주세요 엉엉) 한국책을 실물로 구하긴 어려워서, 구텐베르트 사이트의 영문 이북을 메인으로 하고 밀리의 서재에 있는 한국어 이북(다 신통치는 않은것 같지만..) 버전으로 보충해 볼까 합니다.
19세기식 표현에 익숙치가 않아서 한글 번역을 같이 읽으려고 서점에서는 민음사 번역을 들춰보고 도서관에서는 주영사 이가형 역을 빌렸는데 첫부분은 어느 번역이 크게 우월하다는 점을 모르겠어요. 밀리의 서재는 저도 사용해서 찾아보니 음... 정체를 알 수 없는 버전이 많군요~ 일단 영문으로 보시면서 답답하시면 그믐에 찾아오셔서 이야기 나눠요. 이해 안 가는 부분은 한글 번역본에서 찾아드리면 되지요~
조지 엘리엇의 미들마치가 번역된 것도 행복한데, 그믐에서 이야기할수 있겠네요^^ 오늘 배송왔습니다!
오~ 새 책을 받았을 때의 흥분~ 함께 좋은 이야기 나누기 기대합니다~
혹시 원서로 참여해도 괜찮나요?
그럼요~ 함께 읽으며 서로의 이해를 도와가는데 반드시 한 가지 버전만 읽어야한다 그런 건 없어요~
책이 왔어요! 두께가 상당하네요!
올려주신 사진 덕분에 책표지 그림을 자세히 들여다보게 되네요. 책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예쁜 그림이죠~ 제가 갖고 있는 버전에는 Middlemarch의 주요 장소가 옛날식의 손바닥 모양 지도에 간단히 그려져 있어요. 확대해서 보이면 좋겠네요~
이런 지도 표지........... 너무너무 좋으네요
화제로 지정된 대화
어느새 모집인원 20명이 다 마감이 되었네요! 관심있는 분이 많아서 다행입니다. 전체 소설은 8권 (volume)으로 구성되어있고 최신 번역본이 책 2개로 나누어 나와서 대략 1주일에 1 권씩 읽어서 2달에 걸쳐 읽는 것으로 계획을 세우고 있어요. 매주 분량마다 다음 3개의 카테고리에 답변을 다는 방식으로 진행할까 하는데요. 1. 감상 2. 문장수집을 기본으로 3. 이해가 안 가는 부분 질문 오프라인 모임이나 줌미팅은 고려하지 않고 그믐을 통한 온라인 의견 교환만으로 간소하고 부담없이 진행하고자 합니다. 모임 시작하기 전, 제안이나 질문, 바라는 점 있으시면 부담없이 올려주세요~
화제로 지정된 대화
안녕하세요? 오늘부터 <미들마치> 함께 읽기 시작합니다. 우선 이 책에 어떻게 관심을 가지게 되셨는지부터 나누어 볼까요? 이 글에 답변으로 달아주세요.
작성
글타래
화제 모음
지정된 화제가 없습니다
[책 나눔] 지금 모집중!
[꿈꾸는 책들의 특급변소] 차무진 작가와 <어떤, 클래식>을 읽어 보아요. [책증정/굿즈] 소설 《화석을 사냥하는 여자들》을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책증정] SF가 상상하고 과학이 증명하다! 《시간의 물리학》 북클럽
💡독서모임에 관심있는 출판사들을 위한 안내
출판사 협업 문의 관련 안내
그믐 새내기를 위한 가이드
그믐에 처음 오셨나요?[그믐레터]로 그믐 소식 받으세요중간 참여할 수 있어요!
🎬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괴물」, 함께 이야기 나눠요메가박스 왕가위 감독 기획전 기념... 왕가위 감독 수다여러분의 인생영화는 무엇인가요?
드라마 vs 책
[직장인토크] 완생 향해 가는 직장인분들 우리 미생 얘기해요! | 우수참여자 미생 대본집🎈"사랑의 이해" / 책 vs 드라마 / 다 좋습니다, 함께 이야기 해요 ^^[책걸상 함께 읽기] 번외. <사랑의 이해>
이 계절 그리고 지난 계절에 주목할 만한 장편소설 with 6인의 평론가들
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네 번째 계절 #1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세 번째 계절 #1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세 번째 계절 #2
🎨책과 함께 떠나는 미술관 여행
[책증정] 《저주받은 미술관》을 함께 읽으실 분들을 모집합니다🖤[웅진지식북클럽] 1. <나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경비원입니다> 함께 읽어요[시흥시중앙도서관] 책과 함께 만나다 '정우철 도슨트의 미술극장' 독서모임
그믐이 사랑하는 작가, 정진영 (a.k.a 꿀돼지) 그의 작품 세계속으로~
[장맥주북클럽] 2. 『괴로운 밤, 우린 춤을 추네』 함께 읽어요[안나푸르나 × 책걸상 함께 읽기] #24. <정치인><한국 소설이 좋아서 2> 정진영 소설가와의 온라인 대화
이동진 평론가의 픽! 모아봤어요.
[책 증정] <자아폭발> 읽고 나누는 Beyond Bookclub 4기 [어크로스] 이동진 강력 추천! '교류'라는 키워드로 읽는 문화사[웅진지식북클럽] 1. <나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경비원입니다> 함께 읽어요[그믐북클럽] 13. <흐르는 강물처럼> 읽고 사랑해요
🎵 음악이 함께 하는 시간
[꿈꾸는 책들의 특급변소] 차무진 작가와 <어떤, 클래식>을 읽어 보아요. <피아노 치는 할머니가 될래> 악기,음악과 함께 배워가는 삶 나눔 파리좌안의 피아노 공방 ㅡ사드 카하트(책 지은이)와 함께하는 피아노이야기
익명의 독서 중독자들은 실존한다!
읽은 책 함께 이야기 해봐요![그믐밤] 21. 29일간 우리가 읽은 것들, 읽을 것들 얘기해요. 익명의 독서 중독자들 1,2권 읽고 함께 공감 수다 떨어봐요!
4월 12일은 도서관의 날!
[온라인 번개] 2회 도서관의 날 기념 도서관 수다
👩‍🔬우리가 그냥 지나쳤던 여성 과학자 이야기
[책증정/굿즈] 소설 《화석을 사냥하는 여자들》을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그믐북클럽] 4. <유인원과의 산책> 읽고 생각해요
STARMAN의 반짝반짝 문장수집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 개정증보판원미동 사람들GO여행의 쓸모
모집중
내 블로그
내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