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 도킨스 자서전 1> 함께 읽으실래요?

D-29
올해 두 번째 그믐 모임입니다. 이번엔 자서전을 읽어보기로 했어요. 너무나도 유명해서 이름은 다 아는 과학자, 리처드 도킨스의 자서전인데요. 이름 처음 듣는 분들도 <이기적 유전자>를 쓴 사람이라고 하면 다들 아실 것같고요. 그런데 문제는! 자서전이 두 권으로 나누어져 있고, 두 권 합쳐 1000페이지가 넘는다는 건데요. 하지만 부담을 내려놓기 위해 이렇게 생각해보기로 해요. 그냥 두 권을 연달아 읽는 것뿐이라고요 :) 책이 두 권이니, 이번엔 그믐 모임을 두 개 만들려고 하는데요. 하나는 자서전 1을 위해, 다른 하나는 자서전 2를 위해서예요. 자서전 1은 총 15챕터이니 15일간 읽을 예정이고요. 자서전 2는 읽기 시작할 때 말씀드릴게요. 그믐에서의 독서 모임은 아래와같이 진행됩니다. 1> 매일 같은 분량의 책을 읽는다. 2> 가능하면 매일 가벼운 감상을 남긴다. (바빠서 며칠 안 남긴다고 하여 누가 뭐라하지 않아요.) 3> 일정 기간동안 한 권의 책, 그리고 같은 책을 읽는 사람들과 함께 하고 있다고 느낀다. 끝. 저 또한 여러분과 같은 입장에서 매일 같은 분량을 읽고 짧게 감상을 남기는 정도로 참여할게요. <리처드 도킨스 자서전 1>은 설 지나고 2월 15일 목요일부터 읽기 시작하고요. <리처드 도킨스 자서전 2> 3월 4일 월요일부터 읽기 시작합니다. 너무 두꺼워 읽는 분이 있으실지 조금 걱정이지만, 단 한 분이라도 참여하면 모임 진행합니다. 그럼 이번에도 즐겁게 읽어보아요 :)
안녕하세요. 모두 반갑습니다. 내일부터 보름간 함께 읽어보아요 :)
반갑습니다~
완독이 가능할지 모르겠으나 시도해보겠습니다.
반갑습니다. 오늘 책이 오면 바로 읽어 보겠습니다
첫 장은 리처드 도킨스의 가족사인데 영국 현대사 같기도 하고 그러네요. 방언이 언어로 나뉘는 단계를 진화와 비교한 부분이 제일 재밌었네요.
첫 장 전에 나왔던 계보를 보고 너무 재미있는 책이 아닐까 기대하게되었어요. 자신이 생물학자임을 보여주는 계보 ㅋㅋ 도입이 재미있었는데, 첫장을 읽고는 너무나 영국적이고, 영국인의 거만함이랄까 그런것도 좀 느껴졌고요, 영국엘리트적인 그의 가족사와 그의 생각들이 느껴졌어요. 33p 중에 삶의 기원과 속성을 둘러싼 의문에 이끌려 생물학에 흥미를 느끼게 된 편이다. - 어쨋든 유전적으로 너무나 생물학자가 될 수 밖에 없는 피스헬멧을 쓰고 태어난것과 마찬가지인 리처드도킨스는 그래서 유전자에 관심을 가질수 밖에 없었구나 싶었습니다.
최선을다해읽어볼께요... 🤓
이번 책도 차근차근 읽어 가겠습니다^^
안녕하세요!! 퇴근하고 저녁먹고 의무감 동반으로 책장을 넘기기전 인사드립니다. 꼭 읽어보고 싶은 호기심에 덥석~~ㅎ 함께 동행해주실 님들 계시기에..참 좋은 독서여햄이 되도록 읽고 생각하는 노력 하고싶습니다^^
문장이 유쾌해 앞으로의 긴 독서가 크게 걱정되지 않았어요 :) 선조들의 삶을 이렇게 자세히 기술할 수 있는 것도 신기하네요. 말씀하신 것처럼 선조들이 엘리트의 삶을 산 덕분에 여기저기에 기록으로 남아있기 때문일 것같고요. 유전적 분위기상 야외에서 반바지 입고 살을 태우며 살아야했을 리처드 도킨스가 책벌레가 된 바람에 우리가 다 아는 리처드 도킨스가 되었네요. 아무쪼록 끝까지 재미있게 읽어보아요 :)
안녕하세요? 브런치를 통해 이런 모임이 있다는 걸 알게 되어 덥석 신청을 하였어요. 혼자는 읽을 엄두도 못 내었을 책인데... 함께 읽는다는 설렘으로 신청했습니다~ 1장은 충분히 호기심을 갖게 하는 도입이었어요. 자신의 삶의 역사에 중요한 조상님들의 삶을 잘 기억하고 연결해나가는 기록도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리처드 도킨스라는 사람이 궁금해지는 오늘입니다. 더 읽고 싶은 마음을 참고, 내일 2장을 함께 읽겠습니다~
2장이 물흐르듯 후딱 읽혔네요. 영화보는것처럼~^^ 부모님이 아프리카를 비록 전쟁에 나갈 군인으로 다녔지만, 그 시절이 가장 기억에 남을 아름다운 추억이었을거 같아요. 매일 생기는 새로운 경험들 영국에 살았다면 겪어보지 못할 경험 사자와 노는 그런것들요. 리처드가 아무리 아프리카에 살았던 경험이 생물학자가 된것과 관련이 없다고 얘기해도 전 너무나도 영향이 컸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장은 1차 세계대전을 바라보는 원주민들의 시각이 기억에 남네요.
"샘이 갔네!" 귀엽네요. 젊었던 부모님의 과감한 케냐행이 리처드 도킨스에게 분명 큰 영향을 미쳤을 것같아요. 어머니 회고록에서 조심성없이 아이를 갖긴 했지만 그래도 그래서 리처드가 생긴 거 아니냐며 바로 상황을 긍정하는 대목도 좋았고요.
부모님의 적극적인, 그렇지만 때로는 무모해보이는 도전, 문제가 생겼을 때 절망하지 않고 해결해가는 과정, 그런 부모님을 통해 경험하는 세계는 리처드 도킨스에게 창조적인 적극성을 갖도록 했을 것 같아요. 2장도 재미있게 읽었어요~
p68 아이가 깨물때 도중에 저지하느건 아이에게 저지르는 최악의 짓이에요. 다른 사람들은 다 안다고요. - 이부분을 읽고 저렇게 자기 자식만 생각하는 엄마가 영국에도 있구나 했어요.어쩜 저런지 …. 또 리처드가 영국으로 가는길에 어쩔수 없이 겪은일로 말을 더듬었다는걸 보고는 아이는 정말 여리구나도 싶었고, 회의주의자라고 본인을 얘기하더니 또 터무니없는 얘기들은 너무 잘믿고 ㅎㅎ 항공기 관제센터대신 관두루미 ㅎㅎ 3장 완료입니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기록의 힘이 느껴졌어요. 무엇보다 놀라운 건 부모님이 아기 리처드가 하는 말을 받아 적어놓았다는 건데요. 아이의 행동 하나하나 말 한 마디 하나하나가 부모에게 얼마나 의미있었을지, 그리고 부모가 리처드를 얼마나 사랑했을지 떠올리니 괜히 울컥하게 되었고요. 저도 완료입니다 :)
지금에서야 글을 쓰네요. 첫장부터 조상으로부터 물려받은 유전자로 나타나는 형질을 표현한 글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역시 도킨스라는 느낌을 받았고, 그의 여정을 함께하는 듯한 느낌이 들어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여러분들과 함께 조금씩 느리지만 읽고있어 끝까지 힘을 내서 읽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부담없이 정말 조금씩 느리게 읽게되네요 :)
부모님이 어린 시절 리처드 도킨스의 일상에 대해 자세하게 적어놓은 것이 인상적이에요. 일상을 그대로 기록해두는 것도 의미 있고, 그 당시 느낌을 적는 것도 의미있을 텐데요. 그래도 어른이 되어서 보는 어린 시절의 사진만큼 자신에 대한 기록을 보면 흥미롭고 신기할 것 같고, 자신의 기억과 맞춰가는 재미도 있을 것 같아요. 3장 완료입니다~
작성
글타래
화제 모음
지정된 화제가 없습니다
[책 나눔] 지금 모집중!
[꿈꾸는 책들의 특급변소] 차무진 작가와 <어떤, 클래식>을 읽어 보아요. [책증정/굿즈] 소설 《화석을 사냥하는 여자들》을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책증정] SF가 상상하고 과학이 증명하다! 《시간의 물리학》 북클럽
💡독서모임에 관심있는 출판사들을 위한 안내
출판사 협업 문의 관련 안내
그믐 새내기를 위한 가이드
그믐에 처음 오셨나요?[그믐레터]로 그믐 소식 받으세요중간 참여할 수 있어요!
🎬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괴물」, 함께 이야기 나눠요메가박스 왕가위 감독 기획전 기념... 왕가위 감독 수다여러분의 인생영화는 무엇인가요?
드라마 vs 책
[직장인토크] 완생 향해 가는 직장인분들 우리 미생 얘기해요! | 우수참여자 미생 대본집🎈"사랑의 이해" / 책 vs 드라마 / 다 좋습니다, 함께 이야기 해요 ^^[책걸상 함께 읽기] 번외. <사랑의 이해>
이 계절 그리고 지난 계절에 주목할 만한 장편소설 with 6인의 평론가들
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네 번째 계절 #1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세 번째 계절 #1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세 번째 계절 #2
🎨책과 함께 떠나는 미술관 여행
[책증정] 《저주받은 미술관》을 함께 읽으실 분들을 모집합니다🖤[웅진지식북클럽] 1. <나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경비원입니다> 함께 읽어요[시흥시중앙도서관] 책과 함께 만나다 '정우철 도슨트의 미술극장' 독서모임
그믐이 사랑하는 작가, 정진영 (a.k.a 꿀돼지) 그의 작품 세계속으로~
[장맥주북클럽] 2. 『괴로운 밤, 우린 춤을 추네』 함께 읽어요[안나푸르나 × 책걸상 함께 읽기] #24. <정치인><한국 소설이 좋아서 2> 정진영 소설가와의 온라인 대화
이동진 평론가의 픽! 모아봤어요.
[책 증정] <자아폭발> 읽고 나누는 Beyond Bookclub 4기 [어크로스] 이동진 강력 추천! '교류'라는 키워드로 읽는 문화사[웅진지식북클럽] 1. <나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경비원입니다> 함께 읽어요[그믐북클럽] 13. <흐르는 강물처럼> 읽고 사랑해요
🎵 음악이 함께 하는 시간
[꿈꾸는 책들의 특급변소] 차무진 작가와 <어떤, 클래식>을 읽어 보아요. <피아노 치는 할머니가 될래> 악기,음악과 함께 배워가는 삶 나눔 파리좌안의 피아노 공방 ㅡ사드 카하트(책 지은이)와 함께하는 피아노이야기
익명의 독서 중독자들은 실존한다!
읽은 책 함께 이야기 해봐요![그믐밤] 21. 29일간 우리가 읽은 것들, 읽을 것들 얘기해요. 익명의 독서 중독자들 1,2권 읽고 함께 공감 수다 떨어봐요!
4월 12일은 도서관의 날!
[온라인 번개] 2회 도서관의 날 기념 도서관 수다
👩‍🔬우리가 그냥 지나쳤던 여성 과학자 이야기
[책증정/굿즈] 소설 《화석을 사냥하는 여자들》을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그믐북클럽] 4. <유인원과의 산책> 읽고 생각해요
STARMAN의 반짝반짝 문장수집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 개정증보판원미동 사람들GO여행의 쓸모
모집중
내 블로그
내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