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걸상 함께 읽기] #1. <당신이 보고 싶어하는 세상>

D-29
제가 궤변을 잘 만들어내는 사람이라는 사실을 작가가 되고 나서 깨달았습니다. 그런데 궤변을 잘 만들어내려면 상당한 창의력이 필요하더라고요. 험험... 동지에는 팥죽, 어린이날에는 맛 좋은 궤변이 딱이죠!
오우...좀전에 이부분을 읽고 표시하고 넘어갔는데, 여기서 이렇게 만나니 약간 소름이. ^^
지식이나 취향에 관해서도.. 일이 아니라 취미나 재미로 알게된 것들에 대해서, 나만큼 모르는 이가 있을 경우 잘 가이드를 해주거나 살짜쿵 잘 언급하는 정도면 되지 않을까 라고 생각할때가 있습니다. 나는 아는 그것을 모르는 사람들도 내가 모르는 그들 나름의 방식으로 그것을 즐길수도 있는거니까요. "앎"이 누군가를 섣부르게 판단하는 기준이 되는건.. 왠지 아닌것 같아서요.
"당신이 보고 싶어하는 세상"은 제가 내년에 내려는 SF 소설집 "저희도 운전 잘합니다" 수록 예정작입니다. 표제작은 지금 열심히 쓰고 있네요. 내년에 제가 책을 여러 권 낼 계획인데, 그 중 한 권입니다.
아, 소설집 제목이 정해졌군요. 저는 "당신이 보고 싶어하는 세상"을 표제작으로 가도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저희도 운전 잘합니다"는 발표한 지면 찾아서 읽어봐야겠네요. (그런데 여전히 "당신이 보고 싶어하는 세상"이 "저희도 운전 잘합니다"보다 더 강렬합니다.)
아, 소설집 제목 아직 안 정해졌고 그냥 제가 혼자 부르는 프로젝트명(?)입니다. 오해가 있게 썼네요. 죄송합니다. 수록작을 10편으로 하려는데 초단편도 몇 편 있고 좀 짧은 단편도 있어요. 한데 "저희도 운전 잘합니다"는 중편 분량이 될 거라서 그냥 그걸 임시로 표제작으로 삼았습니다. 나중에 편집부에서는 어떤 의견을 주실지 모르겠어요.
여하튼 이른바 '경이감'보다는 금방이라도 도입될 거 같은, 그다지 대단한 것 같지 않은 기술이 사회와 개인에게 미묘한 영향을 미치는 풍경을 묘사하려 합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이 글들을 'STS(과학기술사회학) SF'라고 불러도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기존에도 물론 그런 SF가 있었지만 뾰족한 이름을 붙여줘도 좋을 거 같아서요. '썸'이라는 표현이 등장하기 전에도 친구 이상 연인 이하의 관계는 있었지만 '썸남, 썸녀'라는 단어가 생기니 어떤 상태를 더 정확하게 표현하게 되었지 않습니까?
제가 지금 SF를 STS로 읽기, 이런 콘셉트의 책을 하나 준비 중이거든요. 장 작가님은 STS SF를 쓰시고, 저는 SF를 STS로 읽고. 이런 게 분업이겠죠? (소설집 기대됩니다!!!) 장 작가님, 이제 SF 흑역사를 부끄러워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아요. :) (놀리는 것 절대 아님!!!)
오, 이렇게 작은 장르가 탄생하는 건가요? STS로 SF 읽기 기대됩니다. 저의 SF 흑역사는 클론... 쿨럭...
와우 SF를 STS로 읽기! 기대됩니다^^
"저희도 운전 잘합니다"는 근미래를 배경으로 하는 소설집입니다. 과학기술이 인간의 현실 감각이나 윤리 의식, 노동과 성, 예술에 관련된 인식이나 제도, 풍습을 변질시키는 모습을 포착하려고 합니다.
기대가 됩니다 ~~
모두들 환영합니다. 장 작가님께서 활약하셔서 오전에 잠시 딴일 하고 들어왔다가 깜짝 놀랐어요. :) 이런 수다 좋습니다. 그리고 혹시 저랑 <사랑의 이해> 드라마 보시면서 책얘기 하실 분들 있으실까요? 다섯 분 이상 되시면 [책걸상 함께 읽기] 번외편으로 만들어보려고 합니다. :)
오, YG님, "사랑의 이해" 드라마 보시는군요! 모임 여시면 동참하고 싶습니다. TMI로, YG님 덕분에 "환혼" 보고 있어요 ^^
저도 사랑의이해 책도 보고 드라마도 1편은 봤어요~ 모임 결정된다면 참여할게요. 근데...저는 환혼 모임이 더 좋은데...^^;;; ㅎㅎㅎ
사랑의 이해 저도 이혁진 작가님 책 나왔을 때 바로 읽었는데 드라마로 만들어진 줄은 몰랐네요. 환혼은 강화도 '국자와주걱' 책방에서 네 번째 그믐밤 할 때 본격 독서토론 전에 어색함을 떨칠겸 참가자들끼리 최근에 본 재밌는 콘텐츠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는데 그 때 참석하신 김금숙 작가님께서 이 드라마 소개해 주셔서 적어놓았거든요. 근데 드라마를 원체 안 보니 제목을 '황혼' 이라고 듣고 써놨네요. 아래는 그 때 다른 분들이 소개해주신 콘텐츠들인데 생각난 김에 공유해 봅니다.다. ^^ https://www.gmeum.com/meet/196#8886
"환혼" 모임 좋아요! (두눈 반짝 +.+)
작가님 페북보고 부랴부랴 신청했습니다.. 잘 읽어보겠습니다 ㅎㅎ
헉... 닉네임이... 왠지 경건해집니다. 환영합니다. ^^
작성
글타래
화제 모음
지정된 화제가 없습니다
[책나눔 이벤트] 지금 모집중!
[사인본 증정/라이브 채팅] 전건우 작가와 『어두운 물』을 함께 읽어요.[📕수북탐독] 2. 사라지는, 사라지지 않는⭐수림문학상 수상작 함께 읽어요[책증정]『빈틈없이 자연스럽게』 반비 막내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WritersGX] 1. 미셸 트랑블레처럼 일상 포착하기
💡독서모임에 관심있는 출판사들을 위한 안내
출판사 협업 문의 관련 안내
그믐 새내기를 위한 가이드
그믐에 처음 오셨나요?[그믐레터]로 그믐 소식 받으세요중간 참여할 수 있어요!
🎬 영화 보고 이야기해요.
[IMF외환위기 다시 보기1] 영화 <국가부도의 날>을 보고 자유롭게 이야기 나누어요.[인디온감] 독립영화 함께 감상하기 #1. 도시와 고독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괴물」, 함께 이야기 나눠요메가박스 왕가위 감독 기획전 기념... 왕가위 감독 수다
[여성]을 다양하게 말하기_역사, 소설, 사회학
[책증정] 페미니즘의 창시자, 프랑켄슈타인의 창조자 《메리와 메리》 함께 읽어요![책나눔] 여성살해, 그리고 남겨진 이들의 이야기 - 필리프 베송 <아빠가 엄마를 죽였어>[책증정]『빈틈없이 자연스럽게』 반비 막내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
이토록 다양한 모임들 by 모임지기 도리
🌿 안도현 시인의 <맨처음 식물공부> 읽고 함께 발견해요.문학편식쟁이의 수학공부! 50일 수학(상) 함께 풀어요.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괴물」, 함께 이야기 나눠요
뻔하지 않은 환경책 4권 추천!
[그믐북클럽Xsam]19. <아마존 분홍돌고래를 만나다> 읽고 답해요 [책증정] <해냈어요, 멸망> 그믐에서 만나는 가장 편안한 멸망 이야기[창원 안온] <숨은 시스템> 함께 읽기무룡,한여름의 책읽기ㅡ지구를 위한다는 착각
지금 가장 핫한 장르 소설!
[장르적 장르읽기] 2. <SF 보다 Vol.1 얼음> 장르적 시선으로 바라보기 [책증정] “천지신명은 여자의 말을 듣지 않지” 함께 읽어요!!목요 미스터리북클럽[박소해의 장르살롱] 16. 영원한 저녁의 서윤빈
"동물"을 읽습니다 🐋🐕🦍
[그믐북클럽Xsam]19. <아마존 분홍돌고래를 만나다> 읽고 답해요 [진공상태]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이들 모여주세요![성북구 한 책 플랜 비-문학] ③ 『동물권력』 함께 읽기 [그믐무비클럽] 4. 동물의 집은 어디인가 with 서울동물영화제[그믐북클럽] 4. <유인원과의 산책> 읽고 생각해요
책 읽고 완독파티까지! 올 여름은 이거다!
Beyond Beer Bookclub 🍻 <아쿠타가와 류노스케X다자이 오사무X청춘>
🧱🧱 혼자서 읽기 버거운 벽돌책 같이 격파해요! (ft. YG)
[책걸상 '벽돌 책' 함께 읽기] #06. <화석 자본>[책걸상 '벽돌 책' 함께 읽기] #05. <나쁜 교육>[책걸상 '벽돌 책' 함께 읽기] #04. <감정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책걸상 '벽돌 책' 함께 읽기] #03. <앨버트 허시먼>
그림 그리는 돌고래🐬 님께 드리는 편지
(그림 그리는 돌고래님께) 질문에 질문으로 답해봅니다.편지가게 글월, 그림 그리는 돌고래 님에게자기를 용서하는 방법에 대하여 - 누구보다 나를 아끼고 사랑해 주세요.
🎁 여러분의 활발한 독서 생활을 응원하며 그믐이 선물을 드려요.
[인생책 5문 5답] , [싱글 챌린지] 완수자에게 선물을 드립니다
🎈서울국제도서전 기다리는 사람들 여기로 커몬!
[서울국제도서전] 함께 기대하며 나누는 설렘, 그리고 책으로 가득 채울 특별한 시간!
모집중
내 블로그
내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