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걸상 함께 읽기] #3. <경청>

D-29
안녕하세요. 책걸상 크루로 함께하는 문학평론가 박혜진입니다. 김혜진 작가가 오랜만에 선보인 장편소설 <경청>에 대해 함께 이야기 나눠요.
와! 박평님 그믐 등장. 김혜진 작가님도 곧 등장하시나요?
김혜진 작가님도 조만간 여기 한번 들러주시라고 말씀 좀 전해 주세요... (글 좀 쌓인 후에...ㅎㅎ)
그렇게 할게요!! ^^ 저도 기대되네요.
들었을때, 부드럽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의미로 다가오는 단어들이 있는데, "배려" 라든가 "경청" 이라든가 하는 단어들입니다. 책 제목이 "경청" 이어서, 단번에 기억이 되었어요.
"경청" 전자책을 샀어요. 첫부분을 이제 시작하고 있는데.. 어떤 종류의 짓밟힘이 이래저래 상상이 되려고 합니다. 일단, 읽어보겠습니다.
"경청" 다 읽으신 분이 계실지 모르겠는데.. 제목이 왜 "경청"인지 생각해 보고 있습니다. 임혜수 라는 분이 하고 싶었던 말들이 과연 다른 사람들에게 전달이 되긴 한건지, 임혜수 라는 분이 하고 싶었던 이야기 들을 진심으로 들어 준 사람이 정말 있긴 했을지, 그냥 임혜수 라는 분은 계속 편지를 쓰면서 자기가 자신을 "경청"해 준 것은 아닐지.. 그러면서 자기 스스로 자신의 마음을 정리해 나간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떤분이 남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기만 하면 되니까 상담사나 해야겠다고 하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는데요, "경청"은 정말 아주아주 힘든 일이라고 저는 생각을 해서 그때 조용히 마음속으로 '힘든일인데..'라고 혼자 생각했었어요. "경청"은 굉장히 집중을 해야하고 잘 이해하려는 노력을 많이 해야하는 아주 힘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 음.. 글을 쓰다 보니, 문득 요즘 대한민국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을것 같은 '오은영' 이라는 이름이 떠오르네요.
사람들이 왜 드라마를 보고 영화를 보고 책을 읽을까 라고 생각해 봤는데, 만약.. 임혜수 라는 분이 회사에서 내 옆자리 동료라면, 나는 그 사람과 하루 8시간 이상을 같은 공간에 있기는 하지만 그냥 그게 다일거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런데 책에서 임혜수라는 사람에 대해 읽게 된다면, 나는 그 사람을 사실 모르지만, 그 사람에 대해 읽는 동안은 그 사람에 대해 집중하고 그 사람에 대해 이해를 하게 되는것 같아요. 오늘 내가 하루를 보내는 동안 스쳐지나갔던 많은 사람중에서 임혜수 같은 사람이 있었을수도 있겠죠? 내가 아침에 스타벅스에서 커피를 건네받았던 바리스타분이 사실은 임혜수 같은 사람이었을수도 있으니까요. 내가 짧게 스쳐지나갈수 밖에 없는 사람들이, 사실은 책속에 나오는 그런 한 사람 한 사람일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렇다면 나는 물론.. 그 사람들을 잘 모르고 "경청"해 줄 수 없지만, 찰나의 순간일지라도 그 사람을 최대한 '인간답게' 대할줄 아는 법을 실천할수는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어요. 임혜수라는 사람이 결국은 나와 같이 세상을 살아가는 수 많은 사람들 중에 한명이겠죠? 현실에서 나는 임혜수를 결코 알 수 없겠지만요. 사람을 알아갈 기회는 쉽게 주어지는게 아니니까요. 그렇지만 저는 "경청"을 읽었으니, 사람들을 이해하는 방법 하나를 또 배운게 아닐까 싶어요. 아무도 나에게 임혜수처럼 자기 속을 내비치며 말을 하지는 않겠지만, 혹시 그런 일이 생기면, 저는 "경청"을 읽기 전의 나보다는 사람이라는 존재를 조금은 더 이해할수 있는 사람이 되지 않았을까요? "경청"을 읽었으니까요.
박평님 반가워요
왜 동물이 등장했을까 생각을 해봤어요. 그리고 순무와 임해수의 상황을 비교해봤어요.
얘야 해수야 해가 좋은 날엔 나가서 많이 걸어라. 뭐든 많이 보고 많이 들어라. 세상을 미워하는 건 바보같은 짓이다. 그건 바보들이나 하는 짓이야. / 해수엄마가 해수에게 해준 말
경청은 2022년에 읽었습니다. 박평님과 이야기 나눌 수 있어서 정말 기대됩니다! @진공상태5 님 말씀대로 경청은 너무나 어려운 일이지요. 그만큼 잘 말하는 것도, 침묵하는 것도 중요한 것 같습니다.
잘 말하는 것 그리고 적당히 침묵하는 것, 정말 어려운 일 같아요.
박평님, 그믐에서도 만나니 좋네요. 잘 부탁드립니다.^^
세상에, 누군가에 의해 써졌지만 전달되지 못했을 수많은 편지들 그리고 말들이 얼마나 많을지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임해수가 편지를 썼던건 그게 미완성이든 보내지지않았든 결국 임해수 자신에게는 어떤식으로든 도움이 되는 일이었을거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참 잘한일 같아요.
어떤 설문조사에서 이런 항목이 있었어요. 의료적인 혹은 법적인 문제에 휘말려 본적이 있냐구요. 임해수도 어찌보면 자신의 의사와 상관없지만 거대한 어떤일에 휘말렸었던거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살면서 내자신이 내가 어찌할수없는 일들에 휘말리지 않으려고 아마 모두들 신경쓰고 노력하고있을거라는 생각도 들구요.
새해에 책 두권을 샀어요. 한권은 이혁진작가님의 사랑의이해. 또 한권은 경청. 이글을 박평님이 좋아합니다. ㅋ 책 읽어가며 대화 참여 할게요.
"사랑의 이해" 드라마를 보고 있어요. 나랭이님, 즐독하세요!
책시작할께요~~~~~^^
아우 숨차. 책걸상 따라읽기도 취사선택이 필요하군요. 일단 장강명 작가님책은 얇아서 미덕인 책이었는데 몇 개 건너 뛰고 경청으로 갈까 합니다. ^^
작성
글타래
화제 모음
지정된 화제가 없습니다
[책나눔 이벤트] 지금 모집중!
[사인본 증정/라이브 채팅] 전건우 작가와 『어두운 물』을 함께 읽어요.[📕수북탐독] 2. 사라지는, 사라지지 않는⭐수림문학상 수상작 함께 읽어요[책증정]『빈틈없이 자연스럽게』 반비 막내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WritersGX] 1. 미셸 트랑블레처럼 일상 포착하기
💡독서모임에 관심있는 출판사들을 위한 안내
출판사 협업 문의 관련 안내
그믐 새내기를 위한 가이드
그믐에 처음 오셨나요?[그믐레터]로 그믐 소식 받으세요중간 참여할 수 있어요!
🎬 영화 보고 이야기해요.
[IMF외환위기 다시 보기1] 영화 <국가부도의 날>을 보고 자유롭게 이야기 나누어요.[인디온감] 독립영화 함께 감상하기 #1. 도시와 고독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괴물」, 함께 이야기 나눠요메가박스 왕가위 감독 기획전 기념... 왕가위 감독 수다
[여성]을 다양하게 말하기_역사, 소설, 사회학
[책증정] 페미니즘의 창시자, 프랑켄슈타인의 창조자 《메리와 메리》 함께 읽어요![책나눔] 여성살해, 그리고 남겨진 이들의 이야기 - 필리프 베송 <아빠가 엄마를 죽였어>[책증정]『빈틈없이 자연스럽게』 반비 막내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
이토록 다양한 모임들 by 모임지기 도리
🌿 안도현 시인의 <맨처음 식물공부> 읽고 함께 발견해요.문학편식쟁이의 수학공부! 50일 수학(상) 함께 풀어요.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괴물」, 함께 이야기 나눠요
뻔하지 않은 환경책 4권 추천!
[그믐북클럽Xsam]19. <아마존 분홍돌고래를 만나다> 읽고 답해요 [책증정] <해냈어요, 멸망> 그믐에서 만나는 가장 편안한 멸망 이야기[창원 안온] <숨은 시스템> 함께 읽기무룡,한여름의 책읽기ㅡ지구를 위한다는 착각
지금 가장 핫한 장르 소설!
[장르적 장르읽기] 2. <SF 보다 Vol.1 얼음> 장르적 시선으로 바라보기 [책증정] “천지신명은 여자의 말을 듣지 않지” 함께 읽어요!!목요 미스터리북클럽[박소해의 장르살롱] 16. 영원한 저녁의 서윤빈
"동물"을 읽습니다 🐋🐕🦍
[그믐북클럽Xsam]19. <아마존 분홍돌고래를 만나다> 읽고 답해요 [진공상태]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이들 모여주세요![성북구 한 책 플랜 비-문학] ③ 『동물권력』 함께 읽기 [그믐무비클럽] 4. 동물의 집은 어디인가 with 서울동물영화제[그믐북클럽] 4. <유인원과의 산책> 읽고 생각해요
책 읽고 완독파티까지! 올 여름은 이거다!
Beyond Beer Bookclub 🍻 <아쿠타가와 류노스케X다자이 오사무X청춘>
🧱🧱 혼자서 읽기 버거운 벽돌책 같이 격파해요! (ft. YG)
[책걸상 '벽돌 책' 함께 읽기] #06. <화석 자본>[책걸상 '벽돌 책' 함께 읽기] #05. <나쁜 교육>[책걸상 '벽돌 책' 함께 읽기] #04. <감정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책걸상 '벽돌 책' 함께 읽기] #03. <앨버트 허시먼>
그림 그리는 돌고래🐬 님께 드리는 편지
(그림 그리는 돌고래님께) 질문에 질문으로 답해봅니다.편지가게 글월, 그림 그리는 돌고래 님에게자기를 용서하는 방법에 대하여 - 누구보다 나를 아끼고 사랑해 주세요.
🎁 여러분의 활발한 독서 생활을 응원하며 그믐이 선물을 드려요.
[인생책 5문 5답] , [싱글 챌린지] 완수자에게 선물을 드립니다
🎈서울국제도서전 기다리는 사람들 여기로 커몬!
[서울국제도서전] 함께 기대하며 나누는 설렘, 그리고 책으로 가득 채울 특별한 시간!
모집중
내 블로그
내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