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dme] 북클럽의 1월의 책 "그랜드 스탠딩" 함께 읽어요

D-29
Findme는 미국 실리콘밸리 지역에 기반을 둔 한인 여성 모임으로 북클럽과 글쓰기를 중심으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타국 생활 중 시간을 쪼개어 모국어로 된 책을 읽고 나누는 일에 깊이를 더할 수 있도록 그믐에서 함께 읽고 보다 많은 분들과 의견을 나누고 싶습니다. 미국 현지 모임에서 나누는 이야기도 댓글을 통해 공유할게요. 그랜드스탠딩을 읽고 1. 그랜드스탠딩의 개념 2.그랜드스탠딩을 한국어로 대체한다면? 3. 유명인의 사례가 아닌 그랜드스탠딩이 행해지는 보편적인 사례 4. 그랜드스탠딩을 무력화시키는 방안 등을 포함한 이야기를 편하게 나누어보아요.
grandstanding 을 한국어로 대체하자면 "관종" 음.. 이건 너무 부정적인 뜻으로 느껴질까요?
저도 아직 챕터3까지만 읽어서 더 생각을 해보아야겠지만 "관종"이 중요한 요소인 것은 맞는 것 같아요. 부정적/객관적이 이 책의 목적인 것 같으니 맥락으로는 연결되어있다 생각됩니다. 제안 감사해요. 또 하나 중요하다고 생각된 것은 누군가 그 사람의 말이나 행동에 대한 허점을 지적할 때 "그런데 나 그렇게 나쁘지는 않아 이런 좋은 것도 한다고"라는 준비된 변명/태도인 것 같아요. 책을 다 읽은 후에는 적절한 우리말 단어들의 조합을 찾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네요.
다른 사람에 대해 말할때, 어떤식의 판단이 아니라, 그것에 대한 다양성이랄까요? 그것이 신선했다거나 좋았다는 식으로 이야기하면 더 좋을것 같다는 생각을 많이 하고는 합니다. grandstanding이라고 느껴지든 관종이라고 느껴지든, 사실 어떻게 보면 그 사람이 그렇게 표현을 했기에 내가 알게 되는건데, 그렇게 표현해 주는것 자체가 저는 고마울때가 많거든요. 아마 제가 어떤 부분에 대해서 조심하느라 선뜻 표현을 못하는게 많아서 그럴지도 모르겠어요. 그래서 저는 부정적으로 보기보다는 오 저렇게도 생각하고 표현할 수 있구나 라고 알게 되어 좋을때가 참 많아서, 더 많은 사람들이 더 많이 잘 표현하고, 그런것들을 부정적보다는, 좋은 쪽으로 잘 인정해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는 편입니다. 물론 악의가 있거나 정말 나쁜것들은 제외하구요.
좋은 쪽으로 인정하며 듣기, 참 좋은 태도입니다. [Findme]에선 1차 온라인 북클럽을 갖었는데 역시나 내 말이 그랜드스탠딩일까 두려워서 말을 못 하는 경우가 더 안좋을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그랜드스탠딩만큼 '앓는 소리'가 관계를 가로막는다는 의견도 있었고요. 스스로에게 솔직해야한다는 의견과 긍정적으로 듣는 자세가 자연스럽게 맞닿아 있다는 생각도 드네요.
1차 온라인 모임에서는 그랜드스탠딩에 관해 도덕적 허영심, 어긋난 관종, 도덕적 과시 등의 간략한 표현 외에 그 속뜻에 대해 애둘러서 비판하며 자리매김하는 태도, 개인적으로 그랜드스탠더를 만났을 때 큰 피해를 주는 것은 아닌데 이상한 감정을 남기는 일이라는 내용을 포함하여 그랜드스탠딩이라는 큰 용어에 담겨진 세세한 부분을 이야기 나누었습니다.
한국어와 영어 모두 읽기가 수월하게 쓰이지는 않았으나 생각할 거리는 각 챕터마다 많이 담겨있다로 의견이 모였습니다. 그랜드스탠더로 인해 피해를 입은 개인적인 사례를 공유하며 단순히 피곤하고 불편한 화법 그 이상으로 사회 속에 자리잡고 있다는 점도 이야기되었습니다. 그랜드스탠딩을 지양하는 방안으로 정보를 접할 때 충분한 시간을 들여 진의여부를 생각하고 대응해야한다는 의견이 있었고 이러한 태도 및 화법을 습득할 수 있는 방안으로 '꾸준히 북클럽 참여하기'를 언급하기도 했네요. 이미 소셜 미디어를 포함 곳곳에 잔재된 그랜드스탠딩이기에 즉각적인 변화를 기대하기 보다는 깊은 사고를 통해 정보를 판단할 수 있는 파워가 장기적으로 쌓여야한다는 의견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음.. 확증편향을 지양해야한다.. 이런 이야기가 될 수도 있겠네요.
작성
글타래
화제 모음
지정된 화제가 없습니다
[책 나눔] 지금 모집중!
[꿈꾸는 책들의 특급변소] 차무진 작가와 <어떤, 클래식>을 읽어 보아요. [책증정/굿즈] 소설 《화석을 사냥하는 여자들》을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책증정] SF가 상상하고 과학이 증명하다! 《시간의 물리학》 북클럽
💡독서모임에 관심있는 출판사들을 위한 안내
출판사 협업 문의 관련 안내
그믐 새내기를 위한 가이드
그믐에 처음 오셨나요?[그믐레터]로 그믐 소식 받으세요중간 참여할 수 있어요!
🎬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괴물」, 함께 이야기 나눠요메가박스 왕가위 감독 기획전 기념... 왕가위 감독 수다여러분의 인생영화는 무엇인가요?
드라마 vs 책
[직장인토크] 완생 향해 가는 직장인분들 우리 미생 얘기해요! | 우수참여자 미생 대본집🎈"사랑의 이해" / 책 vs 드라마 / 다 좋습니다, 함께 이야기 해요 ^^[책걸상 함께 읽기] 번외. <사랑의 이해>
이 계절 그리고 지난 계절에 주목할 만한 장편소설 with 6인의 평론가들
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네 번째 계절 #1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세 번째 계절 #1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세 번째 계절 #2
🎨책과 함께 떠나는 미술관 여행
[책증정] 《저주받은 미술관》을 함께 읽으실 분들을 모집합니다🖤[웅진지식북클럽] 1. <나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경비원입니다> 함께 읽어요[시흥시중앙도서관] 책과 함께 만나다 '정우철 도슨트의 미술극장' 독서모임
그믐이 사랑하는 작가, 정진영 (a.k.a 꿀돼지) 그의 작품 세계속으로~
[장맥주북클럽] 2. 『괴로운 밤, 우린 춤을 추네』 함께 읽어요[안나푸르나 × 책걸상 함께 읽기] #24. <정치인><한국 소설이 좋아서 2> 정진영 소설가와의 온라인 대화
이동진 평론가의 픽! 모아봤어요.
[책 증정] <자아폭발> 읽고 나누는 Beyond Bookclub 4기 [어크로스] 이동진 강력 추천! '교류'라는 키워드로 읽는 문화사[웅진지식북클럽] 1. <나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경비원입니다> 함께 읽어요[그믐북클럽] 13. <흐르는 강물처럼> 읽고 사랑해요
🎵 음악이 함께 하는 시간
[꿈꾸는 책들의 특급변소] 차무진 작가와 <어떤, 클래식>을 읽어 보아요. <피아노 치는 할머니가 될래> 악기,음악과 함께 배워가는 삶 나눔 파리좌안의 피아노 공방 ㅡ사드 카하트(책 지은이)와 함께하는 피아노이야기
익명의 독서 중독자들은 실존한다!
읽은 책 함께 이야기 해봐요![그믐밤] 21. 29일간 우리가 읽은 것들, 읽을 것들 얘기해요. 익명의 독서 중독자들 1,2권 읽고 함께 공감 수다 떨어봐요!
4월 12일은 도서관의 날!
[온라인 번개] 2회 도서관의 날 기념 도서관 수다
👩‍🔬우리가 그냥 지나쳤던 여성 과학자 이야기
[책증정/굿즈] 소설 《화석을 사냥하는 여자들》을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그믐북클럽] 4. <유인원과의 산책> 읽고 생각해요
STARMAN의 반짝반짝 문장수집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 개정증보판원미동 사람들GO여행의 쓸모
모집중
내 블로그
내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