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믐밤] 10. 도박사 3탄, 까라마조프 씨네 형제들@수북강녕

D-29
2023년 봄날의 그믐밤에는 “도”스토옙스키를 읽는 “박”식한 “사”람들의 모임, “도박사"의 큰판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지식공동체 그믐과 동네책방 수북강녕이 손을 잡고 야심차게 준비한 도박사 시리즈! 러시아의 대문호 도스토옙스키의 작품을 함께 읽습니다. 그동안 이 위대한 고전들을 혼자 읽기에 엄두가 나지 않으셨다면, 그믐과 수북강녕이 도와드릴게요. 도스토옙스키의 3대 장편을 3월과 4월, 5월까지 계속 함께 읽습니다. 3월 <죄와 벌>, 4월 <악령>에 이어 5월에는 대망의 <까라마조프 씨네 형제들> 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첫 판 <죄와 벌>에서는 죄악을 저지르게 만든 가난, 그래서 저지른 죄와 그에 뒤따른 고통스러운 벌, 그리고 구원이 오갔고, 둘째 판 <악령>에서는 악령 들린 돼지 떼를 생생하게 만나며, 누가누가 나쁜지 경합하는 시간이었는데요. <죄와 벌>이나 <악령>을 읽지 못하셨더라도 괜찮습니다. <까라마조프 씨네 형제들>만 완독하셔도 도박판 싹쓸이 가능합니다. 마지막 러시아 문학 여행, 도. 박. 사! 판돈은 굳센 각오와 나눔의 시간이면 충분합니다. 함께 읽지 않으면 혼자서는 완독이 어려운 책입니다. 여러분의 마지막 승부수를 던지고 도박사에 도전해 보세요!
*** 봄날의 “수북강녕“에서 모이는 도박사들의 10회 그믐밤, 간단 요약! *** $ 온라인 독서모임 : 누구나 참여 가능합니다. 그날 읽은 내용 중 인상적인 문장이나 감상을 매일 각자 자유로이 올리며 서로의 완독을 독려해 보아요. 29일 내에 끝까지 읽는 것을 목표로 하며 모임지기 없이 자유롭게 진행됩니다. $ 오프라인 독서모임: 깊이 있는 발제를 통해 치열하게 이야기하는 정통 독서토론으로 진행합니다. 완독하지 못하신 분도 참여하여 생각을 나누실 수 있는 발제문을 준비했습니다. 물론, 책을 읽고 오시면 논의가 더욱 풍성해 질 수 있어요.
화제로 지정된 대화
$ 오프라인 그믐밤 좀 더 자세히 : -언제? 5월 18일 (음력 그믐날) 목요일 저녁 7시 29분에 시작하여 129분으로 진행됩니다. (1부: 60분 / 인터미션: 9분 / 2부: 60분) -어디서? “수북강녕” (서울 은평구 진관길 4 1층) https://naver.me/GTSU1mX8 -모임지기는? 장강명 작가님(오프라인 모임지기로 직접 발제문을 준비하며 현장 모임을 이끌어 주실 예정입니다.) -형태는? 온라인 모임만으로 만족할 수 없는 도박사들의 치열한 오프 토론 한 판 (10회 그믐밤에 참가하시는 분께는 그믐밤 수료증을 드립니다.) -참여 인원은? 10명 -참가 비용은? 무료입니다. -신청 방법은? 온라인 독서모임에 꾸준히 참가하신 분을 대상으로 5월 1일부터 참가 신청을 받겠습니다.
“수북강녕” 은 은평 한옥마을에 위치한 멋스러운 동네 책방입니다. 북한산이 바라다보이는 멋진 전경에서 한옥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가 있어요. 전통과 현대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분위기 안에서 책의 향기에 듬뿍 빠져보세요. 더불어 따뜻한 온기를 나눌 수 있는 커피와 각종 차, 그리고 간단한 베이커리도 있어요.
오프라인 그믐밤 진행을 맡은 장맥주입니다. 『까라마조프 씨네 형제들』은 의외로 읽기 어렵지 않습니다. 줄거리 자체가 『죄와 벌』이나 『악령』보다 재미있고 별로 복잡하지 않습니다. 내용이 어수선하고 분위기도 찜찜한 『악령』보다 훨씬 정돈되어 있고 감정 이입할 수 있는 선량한 주인공도 있고요. 중간에 나오는 에피소드들도 하나하나 훌륭합니다. 이 소설의 최대 고비는 처음 100페이지까지인데 거기만 넘어가면 그 다음부터는 술술 넘어갑니다.
아 100페이지의 고비 잘 넘겨보겠습니다! 🙏 잘 부탁드립니다. 저는 까라마조프가의 형제들에 제 모든 판돈을 걸겠습니다. 올인!
잘 부탁드립니다~!
반갑습니다~ <악령>은 1권을 세 번 읽으며 힘을 뺀 덕분인지 뒷힘이 부족했는데(대부분 인생책이라 극찬; 저는 침잠) 이 책은 선량한 주인공이라하니 새로운 맘으로 집중해보겠습니다. 160페이지까지 읽은 지금 조시마 장로에게 시선이 집중되는데 이야기가 전개될 수록 어떻게 달라질지 궁금하고, 훌륭하다 하신 에피소드들도 기대되어요^^
악령이 이야기가 되게 난삽해서 초반에 무슨 사건이 진행되는 건지 좀 알아먹기가 어렵죠. (저한테는 인생 책이긴 합니다. ^^;;;) 까라마조프 씨네 형제들은 훨씬 쉽고 재미있습니다. 1권 중반만 넘어가면 이야기도 명료합니다. 응원할게요~.
고비를 넘겼음에도 어렵네요. 저는 일단 장광설이 읽기가 힘듭니다~^^a
헉... 그런데 사실 도스토옙스키가 단어를 고르고 골라 아름다운 문장을 만들어내는 스타일의 작가는 아닌 거 같고, 장광설은 그냥 속독으로 빠르게 읽어내셔도 될 거 같습니다. 화이팅입니다!
죄와벌, 악령 을 모두 중도포기 하면서 느낀 건 제 독서 내공의 부족함입니다. 대학원생활 초기에 유명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을 읽으면서 ‘뭐 이런게 Nature에 실렸지?’라는 생각을 하곤 했었는데, 지도교수님이 좋은 논문을 좋다고 알아보는 것도 내공이 쌓여야 된다. 고 하셨던 말씀이 생각납니다. 나쁜 논문을 구별해내는 능력이 충분히 쌓인 뒤에야 좋은 논문을 구별해 내는 능력이 생기는 것 같습니다. 고전이라고 불리는 데는 다 이유가 있을텐데 그 이유를 저는 아직 잘 이해를 못 하는 것 같습니다.
작성
글타래
화제 모음
지정된 화제가 없습니다
[책 나눔] 지금 모집중!
[빚은책들/책증정] 김미희 작가와 함께 읽는 <순간이 시가 되다 폰카 시>[책 나눔] [박소해의 장르살롱] 13. 추리소설로 철학하기
⚡[다운타임 안내] 3월 2일 오전 잠시 시스템이 다운되었습니다. 죄송합니다.
[다운타임 안내] 2024년 3월 2일 오전 8시 40분
💡독서모임에 관심있는 출판사들을 위한 안내
출판사 협업 문의 관련 안내
그믐 새내기를 위한 가이드
그믐에 처음 오셨나요?[그믐레터]로 그믐 소식 받으세요중간 참여할 수 있어요!
🎬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괴물」, 함께 이야기 나눠요메가박스 왕가위 감독 기획전 기념... 왕가위 감독 수다여러분의 인생영화는 무엇인가요?
3월 9일(토) 그믐밤에 이른 봄 함께 맞아요. (2자리 남음)
[그믐밤] 20. 장래희망은, 귀여운 할머니 @수북강녕
조지 오웰의 책, 이번에는 1984
불멸의 디스토피아 고전 명작, 1984 함께 읽기조지 오웰 [엽란을 날려라] 미리 읽기 모임<책방지기의 인생책>다정한 책방과 [동물농장] 함께 읽기[책걸상 함께 읽기] #7. <오웰의 장미>
♠ 시를 읽습니다.
송승환 시인. 문학평론가와 함께 보들레르의 『악의 꽃』 읽기.여드레 동안 시집 한 권 읽기 I송진 시집 『플로깅』 / 목엽정/ 비치리딩시리즈 3.
경계를 허무는 [비욘드북클럽] 진행 중!
[책 증정] <선 넘은 여자들> 읽고 나누는 Beyond Bookclub [책 증정] <지구 생물체는 항복하라> 읽고 나누는 Beyond Bookclub 2기
Adler 님의 싱글챌린지는 계속됩니다!
스피노자의 지성개선론무소유MT 법학 싱글 챌린지무엇이 예술인가? 아서 단토.
이 사람이 궁금하다! 한 인간에 대해 알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책걸상 '벽돌 책' 함께 읽기] #03. <앨버트 허시먼><리처드 도킨스 자서전 1> 함께 읽으실래요? [책걸상 함께 읽기] #32. <아메리칸 프로메테우스>[그믐북클럽] 8. <미래에서 온 남자 폰 노이만> 읽고 알아가요
같이 읽고 싶은 이야기 TXTY
[박소해의 장르살롱] 11. 수상한 한의원 [박소해의 장르살롱] 1. 호러만찬회
시대가 주목해야 할 하드보일드 구라꾼 염기원, 그는 누구인가?
[문학세계사 독서모임] 염기원 작가와 함께 읽는 『블루아이』[문학세계사 독서모임] 염기원 작가와 함께 읽는 『여고생 챔프 아서왕』 <한국 소설이 좋아서 2> 염기원 소설가와의 온라인 대화
벽돌소설 함께 해요. 혼자서는 어려워요.
[책걸상 함께 읽기] #02. <4321>[브릭스 북클럽] 류드밀라 울리츠카야 《커다란 초록 천막》 1, 2권 함께 읽기[그믐밤] 10. 도박사 3탄, 까라마조프 씨네 형제들@수북강녕
모집중
내 블로그
내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