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제작가축제X문학과지성사] 정지돈 작가님의 <모든 것은 영원했다> 함께읽기 챌린지

D-29
둘러보다가 발견했는데 책이 어떤 내용일지 궁금 해지네요-! 최근 영화 오펜하이머를 보고, 실존 인물의 서사를 작가의 숨결로 어떻게 풀어 나가느냐에 따라 앞으로 어떤 사람으로 기억될지 정해진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 책을 읽으면 제 안에서 정웰링턴이 어떤 기억으로 남을지 궁금해집니다!
빛나는반짝임님, 안녕하세요. 책이 궁금해지셨다니 기쁜 마음입니다. <모든 것은 영원했다>는 정 웰링턴이란 실존 인물의 삶에 대한 기록을 바탕으로, 그 여백을 상상으로 채우며 쓰인 소설입니다. '건조한 정보에 풍부한 허구를 뒤섞은' 독특한 전개를 보여주는 이야기에 함께 해주세요 :-)
너무 궁금해서 퇴근길에 ‘모든 것은 영원했다’ 책을 빌렸어요! 오롯이 실존 인물의 생애가 담긴 내용이었다면 별로였을 텐데 작가의 상상이 더 해졌다는 점이 매력적인 것 같아요. 주중이라 책장이 빨리 넘어가고 있진 않지만 주말에 몰아서 읽어 보ㅏ야 겠어요ㅎㅎ
@빛나는반짝임 님, 도서 대여까지! 감사합니다. 아쉽게도 이번 주에 모임은 마무리되지만 읽으시면서 감상 편하게 나눠주시면 무척 기쁠 것 같아요. 🥰
카우아이의 자연은 신들의 정원이라 불렸다. 그는 신들의 정원에 대해 생각하는 게 좋았고 샹각하고 말하고 글을 쓰는 것이 그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이었다. 만성적이고 일상적인 노예 상태에서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상상하는 것이다. 그는 카우아페아 해변 바닥에 가라앉은 레닌의 책을 생각했다.
모든 것은 영원했다 p.12, 정지돈
이 문장에 밑줄 그으며 정웰링턴의 삶을 짐작했어요.
오로지 이야기와 사진으로 고향을 그리워했고 상하이에서 있었던 어머니와 삼촌들의 모험을 동경했다. 그곳은 소설 속의 장소였고 영화의 한 장면이었으며 존재하지 않는 장소였지만 윌리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다시 말해 존재는 믿음에 좌우되는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ㅇ았다.
모든 것은 영원했다 p.61, 정지돈
요 문장에 이르러서야 존재는 믿음에 기반한다는 윌리의 메세지를 제가 눈치챈.것 같아요:)
@poiein 문장을 따라가며 정웰링턴의 삶을 짐작하고, 그의 메시지를 눈치채셨다는 표현이 인상적입니다. 소중한 밑줄 공유 감사드려요. 저 역시도 그의 이야기를 조각조각 그러모아 읽으면 읽을수록, 그의 존재가 더 뚜렷하게 느껴졌습니다. 흩어진 조각을 이어붙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달까요. 다만 그를 '어떤 사람'이라고 설명할 수 있을지 더 어렵게 생각되기도 하였어요. 이어서 새로운 질문을 드려볼게요.
화제로 지정된 대화
@모임 하와이 이민 1세대 집안의 자식, 미국에서 나고 자란 미국 시민권자, 동양인, (정신적으로) 조선의용대 계열의 좌익 파르티잔, 공산주의자, 체코에서 의대를 나온 최초의 한국인... 정웰링턴을 설명할 수 있는 말들은 셀 수 없이 많지만, 어떤 면에선 무엇도 그를 설명할 수 없는 것 같다고 느꼈습니다. 작가가 그려낸 그의 이야기를 다 지나온 뒤 정웰링턴을 한 마디로 표현한다면 어떤 사람이라고 말할 수 있을까요? ✨2번 미션! 1번 미션 완료해주셨나요? 2번 미션까지 달성하면 커피 기프티콘과 현장프로그램 앞좌석 리워드가 제공됩니다.
미국에서 체코를 거쳐 북한에 가려는 인물들 중 정웰링턴은 '자신이 무엇으로 불리는지에 대한 두려움이 없는 사람'(p.107)이라며 김강을 호명하죠. 이 대목에서 정웰링턴의 속내가 읽혀져서 짠했어요. 그를 어떤 사람이라고 할 수 있나? 이 질문 앞에서 그는 어떤 사람으로 불리고 싶었을까?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헉 그를 어떤 사람이라고 할 수 있나? 라는 질문에 다시 그는 어떤 사람으로 불리고 싶었을까 생각하셨다니.. 어떤 사람이라 정의할 수 있을까 고민했는데 이 문장이 마음ㅇㅔ 크게 남네요.. 감사합니다
@poiein 님, 답변 감사드립니다. 설명할 수 없는 사람, 그 자체가 정웰링턴이 아닐까 생각해보았는데요. 독자님의 사려깊은 답변을 읽고 나니 그의 마음 속이 더 궁금해지기도 합니다. 딱 떨어지는 정답처럼 그를 정의하려 한 것은 아닐까 하고, 아차 싶은 마음이 들기도 해요.
화제로 지정된 대화
@모임 어느덧 함께 읽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바쁜 일상 와중에도 참여해주시는 분들께 감사를 전하며, 새로운 질문도 남겨봅니다. <모든 것은 영원했다>는 정 웰링턴이란 실존 인물의 삶에 대한 기록을 바탕으로, 그 여백을 상상으로 채우며 쓰인 소설입니다. 작가는 이에 대해 “진실을 밝히거나 진실에 다가가려고 노력하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우리는 진실에서 멀어짐으로써 오히려 또 다른 진실에 가까워질 수 있을까요? ✨3번 미션! (완독 리뷰) 해당 질문에 댓글을 남겨주시면 서울국제작가축제 굿즈인 피크닉 매트(현장 선착순[50개] 수령)가 리워드로 제공됩니다.
저는 단순히 그를 떠도는 사람, 정착하지 못하는(정착하지 않기를 택하는) 사람이라 생각했습니다. 너무 많은 정체성이 정웰링턴 그 자체가 된 것 같아요
@aout 너무 많은 정체성이 정웰링턴 그 자체라는 말씀에 고개를 끄덕여봅니다. 독자님들께 드릴 질문을 정리하며, 오히려 모든 것에 답이 딱 떨어질 거라 생각했던 것은 아닐까 돌아보게 되는 것 같아요.
벌ㅆㅓ 끝나가는군요 ㅠ 참여하시는 분들이 많지 않은 것 같아서 아쉽지만 .. 질문을 던져주신 덕분에 책만 읽고 끝나지 않아서 좋았습니다ㅠ
진실에 다가서려 애쓸수록 진실을 밝히려 할 수록 어떤 인물과 사건은 더 큰 오해에 갇히기도 하니까요. 남아있는 사진, 직인 찍힌 여권, 언급된 기록을 작가로서 재생해 놓고 나머지 부분은 독자에게 여지를 남긴 소설이 아닌가 합니다. // 북클럽 친구에게 정지돈 작가의 책모임에 참여하게 되었다고 말했을 때 말한 당시엔 자랑인 줄 몰랐는데요ㅎㅎ 요며칠 책을 읽고 주최측의 질문들을 따라가면서 책친구의 '이 작가의 하이라이트는 아직 시작도 되지 않았다'는 말이 마치 선언처럼 다가왔습니다. 정지돈 작가의 건필을 기원합니다. 아울러 온 몸으로 이 책을 읽도록 질문을 던져주신 분께 감사드립니다. 함께 이 책을 읽은 멤버님들, 우리 다시 이 책으로 어느 곳이든 만나뵙기를 고대해요. 모두 고맙습니다!
@poiein '필연과 우연, 회의와 믿음을 오가는 진지한 담론에 실없는 농담을 교차시키면서 정웰링턴과 그 시대 사람들에게 지면을 내어준다'라는 책의 소개가, 책을 읽으면 읽을수록 더할 나위 없이 알맞은 표현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에 더해 독자님께서 남겨주신 '독자에게 여지를 남긴 소설'이라는 문장이 더해지면 이 소설을 소개하기에 아주 좋은 문장이 완성될 것 같아요. 어쩌면 그 시대 사람들에게 내어준 지면이 이 시대의 독자에게도 채우고 싶은 여백으로 닿은 것일지도요. 질문에 성실히 답변해 주시고, 오히려 질문을 넘어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볼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 드려봅니다. 정지돈 작가님은 9월 8일(금)~13알(화) 진행될 서울국제작가축제에 참여하십니다. 정지돈 작가님, 싱가포르의 소설가이자 시인인 그레이스 치아 작가님, 유수연 시인님과 함께하는 토크 프로그램도 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려요. 🥰
화제로 지정된 대화
@모임 만약 독자님들께서 서울국제작가축제 작가 대담 및 토론에 참여한다면 작가님께 어떤 질문을 하고 싶으신가요? 독자님, 이 질문을 끝으로 서울국제작가축제X문학과지성사의 함께읽기 챌린지가 마무리됩니다. 질문에 대한 답변도, 챌린지를 함께 한 소감도 좋습니다! 마지막 인사를 자유롭게 남겨주세요 😊 그동안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문학과지성사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리겠습니다!
작성
글타래
화제 모음
지정된 화제가 없습니다
[책 나눔] 지금 모집중!
[빚은책들/책증정] 김미희 작가와 함께 읽는 <순간이 시가 되다 폰카 시>[책 나눔] [박소해의 장르살롱] 13. 추리소설로 철학하기 [장맥주북클럽] 2. 『괴로운 밤, 우린 춤을 추네』 함께 읽어요
⚡[다운타임 안내] 3월 2일 오전 잠시 시스템이 다운되었습니다. 죄송합니다.
[다운타임 안내] 2024년 3월 2일 오전 8시 40분
💡독서모임에 관심있는 출판사들을 위한 안내
출판사 협업 문의 관련 안내
그믐 새내기를 위한 가이드
그믐에 처음 오셨나요?[그믐레터]로 그믐 소식 받으세요중간 참여할 수 있어요!
🎬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괴물」, 함께 이야기 나눠요메가박스 왕가위 감독 기획전 기념... 왕가위 감독 수다여러분의 인생영화는 무엇인가요?
3월 9일(토) 그믐밤에 이른 봄 함께 맞아요. (2자리 남음)
[그믐밤] 20. 장래희망은, 귀여운 할머니 @수북강녕
조지 오웰의 책, 이번에는 1984
불멸의 디스토피아 고전 명작, 1984 함께 읽기조지 오웰 [엽란을 날려라] 미리 읽기 모임<책방지기의 인생책>다정한 책방과 [동물농장] 함께 읽기[책걸상 함께 읽기] #7. <오웰의 장미>
♠ 시를 읽습니다.
송승환 시인. 문학평론가와 함께 보들레르의 『악의 꽃』 읽기.여드레 동안 시집 한 권 읽기 I송진 시집 『플로깅』 / 목엽정/ 비치리딩시리즈 3.
경계를 허무는 [비욘드북클럽] 진행 중!
[책 증정] <선 넘은 여자들> 읽고 나누는 Beyond Bookclub [책 증정] <지구 생물체는 항복하라> 읽고 나누는 Beyond Bookclub 2기
Adler 님의 싱글챌린지는 계속됩니다!
스피노자의 지성개선론무소유MT 법학 싱글 챌린지무엇이 예술인가? 아서 단토.
이 사람이 궁금하다! 한 인간에 대해 알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책걸상 '벽돌 책' 함께 읽기] #03. <앨버트 허시먼><리처드 도킨스 자서전 1> 함께 읽으실래요? [책걸상 함께 읽기] #32. <아메리칸 프로메테우스>[그믐북클럽] 8. <미래에서 온 남자 폰 노이만> 읽고 알아가요
같이 읽고 싶은 이야기 TXTY
[박소해의 장르살롱] 11. 수상한 한의원 [박소해의 장르살롱] 1. 호러만찬회
시대가 주목해야 할 하드보일드 구라꾼 염기원, 그는 누구인가?
[문학세계사 독서모임] 염기원 작가와 함께 읽는 『블루아이』[문학세계사 독서모임] 염기원 작가와 함께 읽는 『여고생 챔프 아서왕』 <한국 소설이 좋아서 2> 염기원 소설가와의 온라인 대화
벽돌소설 함께 해요. 혼자서는 어려워요.
[책걸상 함께 읽기] #02. <4321>[브릭스 북클럽] 류드밀라 울리츠카야 《커다란 초록 천막》 1, 2권 함께 읽기[그믐밤] 10. 도박사 3탄, 까라마조프 씨네 형제들@수북강녕
모집중
내 블로그
내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