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걸상 함께 읽기] #38. <내일 또 내일 또 내일>

D-29
‘아! 어떻게 이런 소설을 썼지?’ 개브리얼 제빈의 『내일 또 내일 또 내일』(문학동네)을 단숨에 읽고서 YG가 처음 생각했던 문장입니다. 네, ‘YG와 JYP의 책걸상’이 사랑하는 작가, 『섬에 있는 서점』, 『비바, 제인』의 제빈이 돌아왔습니다. 팬들의 기대를 저버리기는커녕 120퍼센트 만족시키는 작품으로요. 『내일 또 내일 또 내일』은 독자마다 정말로 다양하게 읽을 수 있는 작품입니다. 기본적으로 세 명의 청춘남녀가 저마다의 사연과 상처를 안고서 티격태격하는 특별한 로맨스 소설입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지금의 게임 산업이 태동할 때인 1990년대 후반과 2000년대 초반에 주목한 기업 소설입니다. 다르게도 읽을 수 있습니다. 도대체 ‘창작이란 무엇인가’ ‘오리지널리티는 누구의 것인가’를 묻는 독특한 예술 소설입니다. 작가와 독자 사이의 관계를 묻는 소설이고 또 가족, 연인 등으로 규정할 수 없는 대안관계의 가능성도 묻습니다. 여성, 이민자, 소수자의 정체성을 묻는 소설이고, 결정적으로 지금 우리를 둘러싼 세상의 악취 나는 지점을 고발합니다. 이 모든 걸 소설 한 권에, 그것도 기막힌 이야기 속에 녹여 냈다는 게 대단합니다. 그러니, 주저 말고 읽으세요! HB 김혼비 작가와 함께한 방송은 9월 18일(월)과 20일(수)에 공개합니다.
이 책 나오자 마자 읽었는데...너무 두꺼워서 JYP님 안읽는다고 하실까봐 조마조마? 했습니다.
Jyp님도 가브리엘 제빈의 책은 읽으시는군요! 저도 정말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우와!!! 저 작년에 나오자 마자 읽었어요... 드디어 스포 생각 없이 수다 나눌수 있군요!!! 앗싸!!!
저는 다 읽고, '사랑의 결'에 대해서 생각하게한 소설이에요.
저는 이 책이 (현재로서는) '2023 올해의 소설'입니다.
전 작년에 읽었는데, 저에게는 2022년 올해의 책이었어요!
다들 벌써 읽으셨나봐요. 저는 주말 이틀동안 부지런히 읽어볼게요ㅎ_ㅎ)!
저는 다 읽어가는데 너무 재밌어요!
너무 재밌죠???!!!
오늘 방송도 재밌었습니다. 이 책 두꺼워서 책방송 안해주시면 어쩌나 걱정했던 1인으로서 너무 반갑고 책 두께만 보면 JYP님을 떠올리게 된다는 말씀에 격하게 공감해요. 깔깔깔. YG님 테트리스 밖에 안하신다는데 너무나 반가워요. 저는 그래도 애니팡은 쫌 했었는데...단순하고 아무 생각없이 팡펑 터뜨리는 게임은 소싯적 육아의 스트레스를 날려주더라고요? 게임 잘 몰라서 이 책 재미없으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기우였습니다. 넘 재밌게 읽었고 왜 재밌었지? 지금부터 다시 되짚어보려고요.
엔딩에서 두 사람의 모습.. 왜 이리 울컥하는걸까요..(;ㅅ ;) 요 며칠 이 아이들에게 너무 푹 빠져있었나봐요. (얘들아.. 너네 좀 멋지고 매력있고 짠하고 웃기고 부럽고 이해안되고 대단하고, 아주 두루두루 놀라웠어..) <내일 또 내일 또 내일>은 등장인물 모두 한명한명 얘기해보고싶은 소설이예요. 제 말동무에게 강제로라도(ㅋ) 읽게 해서 수다 떨려고 책을 한권 더 주문했어요.
토끼풀님 동무 부러운데요~
그 친구 책장의 35% 정도는 제가 채워준것 같아요 ㅎㅎ 사실 책 선물은 저한테 더 큰 즐거움이예요~
다들 칭찬일색이신데 저는 <섬에 있는 서점>보다는 약간 지루하고 재미도 조금 덜 했어요. 혼비님께서 말씀하신 길고 장대한 넓은 세계로 가는 것에 대한 아쉬움이 있었다는 말에 백퍼센트 공감합니다. 혹시 저처럼 조금 아쉬웠던 분은 없으신가요? ㅎㅎ
저는 이번에 개브리얼 제빈의 책을 처음 읽어봤는데요, <섬에 있는 서점>이 더욱 궁금해지네요. 책걸상에서 무지 사랑받는 작품인것 같아서 무진장 기대중이예요. 저는 크리스마스 말고 이번 추석 연휴때 읽어보게 될 것 같아요! ㅎㅎ
우와 그렇다면 정말 즐거운 추석이 되실 겁니다. ㅋㅋ
근데 샘은 세이디가 도브와 그런관계인걸 알면서 모르는척 게임에 필요한 알고리즘(?) 구해오길 바란게 사실일까요? 세이디가 그 점에서 도브에게 실망하고 몇년간 말을 하지 않잖아요.
저는 그대목은 오해라고 생각했어요. 세이디가 이 사정을 마크스에게도 털어놓잖아요? 그 장면에서도 오해라고 설명된것으로 이해했는데...
아 그렇군요. 저는 나중에 세이디가 샘한테 너는 그랬다고 했을 때 샘이 절대 아니다 이런 변명을 안하길래 알고서 그냥 둔 게 맞구나 하고 실망했었거든요. 그렇다면 샘이 너무 불쌍해요. 결국 오해는 풀리지 않았고 어쨌든 샘은 세이디를 평생 짝사랑하는 역이라서요. 물론 마크가 심각하게 매력적이긴 합니다... ㅎ
결국은 샘이 더 사랑하는 역할이 확실하죠...아 마음아파. ㅠㅠ
작성
글타래
화제 모음
지정된 화제가 없습니다
[책 나눔] 지금 모집중!
[꿈꾸는 책들의 특급변소] 차무진 작가와 <어떤, 클래식>을 읽어 보아요. [책증정/굿즈] 소설 《화석을 사냥하는 여자들》을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책증정] SF가 상상하고 과학이 증명하다! 《시간의 물리학》 북클럽[웅진지식북클럽] 2. <사람을 안다는 것> 함께 읽어요
💡독서모임에 관심있는 출판사들을 위한 안내
출판사 협업 문의 관련 안내
그믐 새내기를 위한 가이드
그믐에 처음 오셨나요?[그믐레터]로 그믐 소식 받으세요중간 참여할 수 있어요!
🎬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괴물」, 함께 이야기 나눠요메가박스 왕가위 감독 기획전 기념... 왕가위 감독 수다여러분의 인생영화는 무엇인가요?
드라마 vs 책
[직장인토크] 완생 향해 가는 직장인분들 우리 미생 얘기해요! | 우수참여자 미생 대본집🎈"사랑의 이해" / 책 vs 드라마 / 다 좋습니다, 함께 이야기 해요 ^^[책걸상 함께 읽기] 번외. <사랑의 이해>
이 계절 그리고 지난 계절에 주목할 만한 장편소설 with 6인의 평론가들
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네 번째 계절 #1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세 번째 계절 #1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세 번째 계절 #2
🎨책과 함께 떠나는 미술관 여행
[책증정] 《저주받은 미술관》을 함께 읽으실 분들을 모집합니다🖤[웅진지식북클럽] 1. <나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경비원입니다> 함께 읽어요[시흥시중앙도서관] 책과 함께 만나다 '정우철 도슨트의 미술극장' 독서모임
그믐이 사랑하는 작가, 정진영 (a.k.a 꿀돼지) 그의 작품 세계속으로~
[장맥주북클럽] 2. 『괴로운 밤, 우린 춤을 추네』 함께 읽어요[안나푸르나 × 책걸상 함께 읽기] #24. <정치인><한국 소설이 좋아서 2> 정진영 소설가와의 온라인 대화
이동진 평론가의 픽! 모아봤어요.
[책 증정] <자아폭발> 읽고 나누는 Beyond Bookclub 4기 [어크로스] 이동진 강력 추천! '교류'라는 키워드로 읽는 문화사[웅진지식북클럽] 1. <나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경비원입니다> 함께 읽어요[그믐북클럽] 13. <흐르는 강물처럼> 읽고 사랑해요
🎵 음악이 함께 하는 시간
[꿈꾸는 책들의 특급변소] 차무진 작가와 <어떤, 클래식>을 읽어 보아요. <피아노 치는 할머니가 될래> 악기,음악과 함께 배워가는 삶 나눔 파리좌안의 피아노 공방 ㅡ사드 카하트(책 지은이)와 함께하는 피아노이야기
익명의 독서 중독자들은 실존한다!
읽은 책 함께 이야기 해봐요![그믐밤] 21. 29일간 우리가 읽은 것들, 읽을 것들 얘기해요. 익명의 독서 중독자들 1,2권 읽고 함께 공감 수다 떨어봐요!
4월 12일은 도서관의 날!
[온라인 번개] 2회 도서관의 날 기념 도서관 수다
👩‍🔬우리가 그냥 지나쳤던 여성 과학자 이야기
[책증정/굿즈] 소설 《화석을 사냥하는 여자들》을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그믐북클럽] 4. <유인원과의 산책> 읽고 생각해요
STARMAN의 반짝반짝 문장수집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 개정증보판원미동 사람들GO여행의 쓸모
모집중
내 블로그
내 서재